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통사고 잦은 스쿨존 75%, ‘안전시설 미흡’
입력 2017.07.27 (13:32) 수정 2017.07.27 (13:39) 사회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7일까지 전국 어린이 보호구역 48곳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점검을 벌인 결과 시설 개선이 필요한 부분 315건을 찾아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점검 대상은 지난해 한 해 동안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자가 1명 이상 나온 어린이 보호구역이다.

점검 결과 안전표지 미설치, 노면 표시 미설치, 노면 표시 퇴색, 불법 주정차, 신호등 미설치 등 315건의 미흡한 점이 발견됐다.

행안부는 "이 가운데 안전시설이 미흡했던 경우가 239건으로, 전체의 75%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노면 표시, 안전 표시, 횡단보도 등 단기간에 설치할 수 있는 257건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개선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교차로 구조 개선 등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 건은 내년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으로 우선 반영하기로 했다.
  • 교통사고 잦은 스쿨존 75%, ‘안전시설 미흡’
    • 입력 2017-07-27 13:32:04
    • 수정2017-07-27 13:39:22
    사회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7일까지 전국 어린이 보호구역 48곳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점검을 벌인 결과 시설 개선이 필요한 부분 315건을 찾아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점검 대상은 지난해 한 해 동안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했거나, 사망자가 1명 이상 나온 어린이 보호구역이다.

점검 결과 안전표지 미설치, 노면 표시 미설치, 노면 표시 퇴색, 불법 주정차, 신호등 미설치 등 315건의 미흡한 점이 발견됐다.

행안부는 "이 가운데 안전시설이 미흡했던 경우가 239건으로, 전체의 75%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노면 표시, 안전 표시, 횡단보도 등 단기간에 설치할 수 있는 257건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개선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교차로 구조 개선 등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 건은 내년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으로 우선 반영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