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에어, 2분기 국내선 지연율 가장 높아
입력 2017.07.27 (14:39) 수정 2017.07.27 (14:42) 경제
국내 항공사에서 진에어의 지연율이 18.66%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2분기 국내선 항공사의 지연율이 11.66%로 작년 동기보다 9.87%포인트 낮아졌다고 27일 밝혔다. 지연율은 이·착륙 시간이 예정보다 30분 초과된 비율이다.

항공사별로 진에어가 18.66%로 가장 높은 지연율을 보였고 이스타항공은 5.47%로 가장 낮았다.

이스타항공은 작년 동기(27.11%)와 대비해 지연율이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2분기 국적사의 국제선 지연율(이·착륙 1시간 초과 비율)은 작년 동기보다 0.13%포인트 낮은 3.44%를 기록했다.

국내에 취항 중인 64개 외항사의 지연율은 5.59%로 국적사보다 높았다.

항공사별로 장거리 노선이 많은 대한항공(3.07%)과 아시아나(5.41%)는 유럽 노선의 항로가 혼잡해지면서 지연율이 다소 증가했다.

이에 비해 단거리 노선이 비중이 높은 에어부산(1.66%), 이스타항공(2.97%) 등 저비용항공사는 최근 지연이 잦았던 중국 노선의 비율이 줄면서 국제선 지연율도 감소 추세를 보였다.

반면 유럽노선(6.63%)과 중동·아프리카 노선(4.54%)의 지연율은 작년보다 크게 높아졌다.
  • 진에어, 2분기 국내선 지연율 가장 높아
    • 입력 2017-07-27 14:39:03
    • 수정2017-07-27 14:42:38
    경제
국내 항공사에서 진에어의 지연율이 18.66%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2분기 국내선 항공사의 지연율이 11.66%로 작년 동기보다 9.87%포인트 낮아졌다고 27일 밝혔다. 지연율은 이·착륙 시간이 예정보다 30분 초과된 비율이다.

항공사별로 진에어가 18.66%로 가장 높은 지연율을 보였고 이스타항공은 5.47%로 가장 낮았다.

이스타항공은 작년 동기(27.11%)와 대비해 지연율이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2분기 국적사의 국제선 지연율(이·착륙 1시간 초과 비율)은 작년 동기보다 0.13%포인트 낮은 3.44%를 기록했다.

국내에 취항 중인 64개 외항사의 지연율은 5.59%로 국적사보다 높았다.

항공사별로 장거리 노선이 많은 대한항공(3.07%)과 아시아나(5.41%)는 유럽 노선의 항로가 혼잡해지면서 지연율이 다소 증가했다.

이에 비해 단거리 노선이 비중이 높은 에어부산(1.66%), 이스타항공(2.97%) 등 저비용항공사는 최근 지연이 잦았던 중국 노선의 비율이 줄면서 국제선 지연율도 감소 추세를 보였다.

반면 유럽노선(6.63%)과 중동·아프리카 노선(4.54%)의 지연율은 작년보다 크게 높아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