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년 “탈원전 해도 전력수급 문제없고 전기료 인상 없다”
입력 2017.07.27 (14:59) 수정 2017.07.27 (15:13)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전력수급 계획에 전혀 문제가 없고 전기료 인상도 없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27일(오늘)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탈원전은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국민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우리 당에서 오랫동안 준비한 정책"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최근 제기되고 있는 탈원전 반대 주장에 대해서는 '팩트체크'를 하겠다면서 "대통령 한마디에 탈원전이 결정된 것이 아니다. 우리 사회에서 탈원전, 탈핵은 어느날 갑자기 등장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12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박근혜 당시 대선 후보는 공약집에서, 다른 에너지원을 확보한다는 전제 하에 원전 정책 재검토를 추진하고 노후 원전 연장을 엄격히 제한한다고 했다"면서 "이미 5년 전 약속했는데 야당이 되더니 말을 바꾸는 자유한국당의 태도가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또 정부가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산업을 포기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탈원전은 일반적 추세고 신규 원전은 중국, 러시아 등에서 계획이 돼 있는데 자체 기술이 있어서 우리나라 수출이 어렵다"면서 "앞으로 원전 산업에서 블루오션은 원전해체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2050년이면 400기 원전의 수명이 다하는데 국제원자력기구는 이때까지 원전해체 시장 규모가 약 1천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면서 "탈원전 정책은 원전 산업 포기가 아니라 원전해체라는 새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김태년 “탈원전 해도 전력수급 문제없고 전기료 인상 없다”
    • 입력 2017-07-27 14:59:48
    • 수정2017-07-27 15:13:45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전력수급 계획에 전혀 문제가 없고 전기료 인상도 없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27일(오늘)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탈원전은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국민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우리 당에서 오랫동안 준비한 정책"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최근 제기되고 있는 탈원전 반대 주장에 대해서는 '팩트체크'를 하겠다면서 "대통령 한마디에 탈원전이 결정된 것이 아니다. 우리 사회에서 탈원전, 탈핵은 어느날 갑자기 등장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12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박근혜 당시 대선 후보는 공약집에서, 다른 에너지원을 확보한다는 전제 하에 원전 정책 재검토를 추진하고 노후 원전 연장을 엄격히 제한한다고 했다"면서 "이미 5년 전 약속했는데 야당이 되더니 말을 바꾸는 자유한국당의 태도가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또 정부가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산업을 포기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탈원전은 일반적 추세고 신규 원전은 중국, 러시아 등에서 계획이 돼 있는데 자체 기술이 있어서 우리나라 수출이 어렵다"면서 "앞으로 원전 산업에서 블루오션은 원전해체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2050년이면 400기 원전의 수명이 다하는데 국제원자력기구는 이때까지 원전해체 시장 규모가 약 1천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면서 "탈원전 정책은 원전 산업 포기가 아니라 원전해체라는 새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