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 산하 출자 출연기관 전체로 정규직화 실태조사 확대해야”
입력 2017.07.27 (15:29) 수정 2017.07.27 (15:38) 사회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화 추진에 맞춰 경기도가 산하 기관 전체로 비정규직 실태조사를 확대하고 전담 부서를 구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도의회에서 제기됐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가 공공부문 전체에 걸쳐 비정규직 노동자 고용실태 조사를 해야하며 실무 전담부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가칭 '경기도 공공부문 정규직화 추진단' 구성을 제안했다. 또,현재 도 산하기관의 경우 24개 기관 가운데 13곳에서만 비정규직 실태 조사에 착수한 것을 전체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비정규직센터와 노사발전재단 경인사무소는 지난 6월 경기도 20개 기관에 대해 비정규직 실태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대상 기관 가운데 도 산하기관은 13곳만 포함돼 있으며 예산 등의 문제로 나머지 경기도 산하 출자, 출연기관 11곳은 실태 조사를 신청하지 않았다.
  • “도 산하 출자 출연기관 전체로 정규직화 실태조사 확대해야”
    • 입력 2017-07-27 15:29:02
    • 수정2017-07-27 15:38:43
    사회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화 추진에 맞춰 경기도가 산하 기관 전체로 비정규직 실태조사를 확대하고 전담 부서를 구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도의회에서 제기됐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기도가 공공부문 전체에 걸쳐 비정규직 노동자 고용실태 조사를 해야하며 실무 전담부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가칭 '경기도 공공부문 정규직화 추진단' 구성을 제안했다. 또,현재 도 산하기관의 경우 24개 기관 가운데 13곳에서만 비정규직 실태 조사에 착수한 것을 전체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비정규직센터와 노사발전재단 경인사무소는 지난 6월 경기도 20개 기관에 대해 비정규직 실태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대상 기관 가운데 도 산하기관은 13곳만 포함돼 있으며 예산 등의 문제로 나머지 경기도 산하 출자, 출연기관 11곳은 실태 조사를 신청하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