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사령부, 판문점에서 정전협정 64주년 기념식 거행
입력 2017.07.27 (17:10) 수정 2017.07.27 (17:18) 정치
6·25 전쟁 정전협정 64주년을 기념해 유엔사령부가 판문점에서 기념식을 거행했다.

유엔사령부는 27일(오늘)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기념식을 거행했고, 임호영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토머스 버거슨 주한 미 7공군 사령관,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리대사 등 약 100명이 참석했다. 유엔군사령관이자 한미연합사령관인 빈센트 브룩스 대장은 해외 출장으로 불참했다.

버거슨 주한 미 7공군 사령관은 연설에서 "정전협정 체결은 한반도 분쟁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장의 시작"이라며 "지난 60여 년 동안 전쟁으로 비화할 수 있는 수많은 도발이 있었다"고 말했다.

버거슨 사령관은 지난 1976년 북한의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부터 2015년 비무장지대에서의 목함지뢰 도발에 이르기까지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 행위를 열거하며 "정전협정 유지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 유엔사령부, 판문점에서 정전협정 64주년 기념식 거행
    • 입력 2017-07-27 17:10:42
    • 수정2017-07-27 17:18:00
    정치
6·25 전쟁 정전협정 64주년을 기념해 유엔사령부가 판문점에서 기념식을 거행했다.

유엔사령부는 27일(오늘)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기념식을 거행했고, 임호영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토머스 버거슨 주한 미 7공군 사령관,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리대사 등 약 100명이 참석했다. 유엔군사령관이자 한미연합사령관인 빈센트 브룩스 대장은 해외 출장으로 불참했다.

버거슨 주한 미 7공군 사령관은 연설에서 "정전협정 체결은 한반도 분쟁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장의 시작"이라며 "지난 60여 년 동안 전쟁으로 비화할 수 있는 수많은 도발이 있었다"고 말했다.

버거슨 사령관은 지난 1976년 북한의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부터 2015년 비무장지대에서의 목함지뢰 도발에 이르기까지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 행위를 열거하며 "정전협정 유지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