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아차, 첫 인도 공장 설립 본격화…현지 법인 설립
입력 2017.07.27 (19:25) 수정 2017.07.27 (19:40) 경제
기아자동차가 인도 법인을 세우고 첫 인도 공장 설립에 본격 착수했다.

기아차는 인도 신규법인인 기아자동차 인디아 프라이빗 리미티드(KMI)의 주식 4천169만7천여주를 7천259억5천만원에 취득하기로 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지분 취득 후 소유 지분율은 99.99%가 된다. 기아차는 "신규법인 설립에 따른 출자"라며 "첫 출자는 올해 중 이뤄질 예정이며 공장건설 스케줄에 따라 수차례에 걸쳐 출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또 KMI에 대해 7천260억원 규모의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이는 기아차 자기자본의 2.73% 규모이며 보증기간은 2017년 9월 29일부터 2027년 9월 29일까지다. 기아차는 "이번 채무보증은 KMI의 공장신설 등에 필요한 투자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기아차는 총 11억 달러(약 1조2천400억원)를 투자해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州) 아난타푸르 지역에 첫 공장을 건설하기로 확정했다. 216만㎡(65.5만평) 부지에 들어설 이 공장에서는 2019년부터 현지 전략형 차량 30만대가 매년 생산될 예정이다. 생산 차종은 소형 승용차 및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등이 검토된다.
  • 기아차, 첫 인도 공장 설립 본격화…현지 법인 설립
    • 입력 2017-07-27 19:25:25
    • 수정2017-07-27 19:40:44
    경제
기아자동차가 인도 법인을 세우고 첫 인도 공장 설립에 본격 착수했다.

기아차는 인도 신규법인인 기아자동차 인디아 프라이빗 리미티드(KMI)의 주식 4천169만7천여주를 7천259억5천만원에 취득하기로 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지분 취득 후 소유 지분율은 99.99%가 된다. 기아차는 "신규법인 설립에 따른 출자"라며 "첫 출자는 올해 중 이뤄질 예정이며 공장건설 스케줄에 따라 수차례에 걸쳐 출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또 KMI에 대해 7천260억원 규모의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이는 기아차 자기자본의 2.73% 규모이며 보증기간은 2017년 9월 29일부터 2027년 9월 29일까지다. 기아차는 "이번 채무보증은 KMI의 공장신설 등에 필요한 투자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기아차는 총 11억 달러(약 1조2천400억원)를 투자해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州) 아난타푸르 지역에 첫 공장을 건설하기로 확정했다. 216만㎡(65.5만평) 부지에 들어설 이 공장에서는 2019년부터 현지 전략형 차량 30만대가 매년 생산될 예정이다. 생산 차종은 소형 승용차 및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등이 검토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