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통상본부장 물망 김현종 반대…“국익수호 의구심”
입력 2017.07.27 (19:43) 수정 2017.07.27 (19:46) 정치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7일(오늘) 김현종 한국외국어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의 첫 통상교섭본부장 후보군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내정에 찬성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김 교수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국면에서 국익을 수호할 수 있는 인물인지 근본적인 의구심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참여정부 시절 통상교섭본부장으로 한미 FTA 협상을 주도했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해 "한미 FTA는 많은 부분에서 미국에 유리한 방향으로 협상이 이뤄졌다"며 "배기량 기준 세제를 못 박아 미세먼지 해결이 어렵게 됐고, 투자자-국가소송제 등 국민 주권을 위협하는 독소 조항도 여전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형태로 협상이 이뤄진 한가운데 김현종 전 본부장이 있었다"며 "그가 앞으로 협상을 잘 이끌 것이라고 믿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 전 본부장의 내정은 개혁도, 국익도 아닌 오류의 반복"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김 전 본부장의 내정을 철회하고, 국민 삶을 우선으로 한 FTA 재협상을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와 별도로 "산업통상자원부가 10년째 FTA 협상 자료를 정리 중이고, 그나마 이전 협상 자료도 제대로 보관하지 않고 있다"며 "특히 지식재산권 협상과 관련해 협상 자료 대부분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협상 기록물이 존재하지 않거나 엉망진창으로 관리된 상태에서 산업부가 미국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가능성이 크다"며 "산업부는 한미 FTA 지식재산권 분야의 기록물 부실 관리 사태에 책임 있는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 정의당, 통상본부장 물망 김현종 반대…“국익수호 의구심”
    • 입력 2017-07-27 19:43:45
    • 수정2017-07-27 19:46:38
    정치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7일(오늘) 김현종 한국외국어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의 첫 통상교섭본부장 후보군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내정에 찬성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김 교수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국면에서 국익을 수호할 수 있는 인물인지 근본적인 의구심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참여정부 시절 통상교섭본부장으로 한미 FTA 협상을 주도했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해 "한미 FTA는 많은 부분에서 미국에 유리한 방향으로 협상이 이뤄졌다"며 "배기량 기준 세제를 못 박아 미세먼지 해결이 어렵게 됐고, 투자자-국가소송제 등 국민 주권을 위협하는 독소 조항도 여전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형태로 협상이 이뤄진 한가운데 김현종 전 본부장이 있었다"며 "그가 앞으로 협상을 잘 이끌 것이라고 믿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 전 본부장의 내정은 개혁도, 국익도 아닌 오류의 반복"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김 전 본부장의 내정을 철회하고, 국민 삶을 우선으로 한 FTA 재협상을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와 별도로 "산업통상자원부가 10년째 FTA 협상 자료를 정리 중이고, 그나마 이전 협상 자료도 제대로 보관하지 않고 있다"며 "특히 지식재산권 협상과 관련해 협상 자료 대부분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협상 기록물이 존재하지 않거나 엉망진창으로 관리된 상태에서 산업부가 미국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가능성이 크다"며 "산업부는 한미 FTA 지식재산권 분야의 기록물 부실 관리 사태에 책임 있는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