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파키스탄 발루치스탄州 당분간 여행금지”
입력 2017.07.27 (20:30) 수정 2017.07.27 (20:46) 정치
외교부는 테러가 빈발하는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주(州)에 대해 27일부터 한시적 특별여행경보를 발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주 지역 내 치안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향후 특별여행경보 유지 여부를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여행경보는 해당 지역 여행을 금지하고, 현지 체류중인 국민은 즉시 대피 또는 철수하라는 의미다.

한시적으로 발령함에 따라 일단 일주일 동안 적용되는데, 해제하지 않으면 자동 연장된다.

외교부는 또 치안상황이 악화된 베네수엘라의 황색경보(여행자제) 지역들을 오는 30일부터 특별여행주의보 지역으로 한시 지정하기로 했다.

특별여행주의보는 현지 체류자의 경우 긴급용무가 아닌 한 귀국을 권고하고, 현지를 여행하려는 사람에게는 가급적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권고하는 의미가 있다.

현재 베네수엘라는 슐리아주, 타치라주, 메리다주, 바리나스주 등의 적색경보(철수권고)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 황색 경보가 발령돼 있다.
  • 외교부 “파키스탄 발루치스탄州 당분간 여행금지”
    • 입력 2017-07-27 20:30:47
    • 수정2017-07-27 20:46:07
    정치
외교부는 테러가 빈발하는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주(州)에 대해 27일부터 한시적 특별여행경보를 발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주 지역 내 치안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향후 특별여행경보 유지 여부를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여행경보는 해당 지역 여행을 금지하고, 현지 체류중인 국민은 즉시 대피 또는 철수하라는 의미다.

한시적으로 발령함에 따라 일단 일주일 동안 적용되는데, 해제하지 않으면 자동 연장된다.

외교부는 또 치안상황이 악화된 베네수엘라의 황색경보(여행자제) 지역들을 오는 30일부터 특별여행주의보 지역으로 한시 지정하기로 했다.

특별여행주의보는 현지 체류자의 경우 긴급용무가 아닌 한 귀국을 권고하고, 현지를 여행하려는 사람에게는 가급적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것을 권고하는 의미가 있다.

현재 베네수엘라는 슐리아주, 타치라주, 메리다주, 바리나스주 등의 적색경보(철수권고)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 황색 경보가 발령돼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