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日 군함도에서의 한국인 강제노역은 주지의 사실”
입력 2017.07.27 (20:34) 수정 2017.07.27 (20:46) 정치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영화 '군함도'에 대해 '창작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군함도에서 과거 수많은 한국인들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됐으며, 가혹한 조건 아래 강제 노역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7일) 정례브리핑에서 "개봉한 영화 내용 자체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코멘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전제한 뒤 "영화는 감독이 밝힌 바와 같이 실제 역사적 사실로부터 영감을 받아서 제작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일본이 지난 2015년 군함도 등의 시설을 세계유산으로 등록하면서, 약속했던 정보센터 건립 등의 조치에 대해 아직 결과물을 내놓지 않는 점에 대해서는 "정부는 일본 정부가 조치를 성실하고 조속하게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군함도의 조선인 강제징용을 다룬 영화 '군함도'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감독 자신도 창작된 이야기라고 말했다. 역사적 사실을 반영한 기록영화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 외교부 “日 군함도에서의 한국인 강제노역은 주지의 사실”
    • 입력 2017-07-27 20:34:24
    • 수정2017-07-27 20:46:07
    정치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영화 '군함도'에 대해 '창작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군함도에서 과거 수많은 한국인들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됐으며, 가혹한 조건 아래 강제 노역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7일) 정례브리핑에서 "개봉한 영화 내용 자체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코멘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전제한 뒤 "영화는 감독이 밝힌 바와 같이 실제 역사적 사실로부터 영감을 받아서 제작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일본이 지난 2015년 군함도 등의 시설을 세계유산으로 등록하면서, 약속했던 정보센터 건립 등의 조치에 대해 아직 결과물을 내놓지 않는 점에 대해서는 "정부는 일본 정부가 조치를 성실하고 조속하게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군함도의 조선인 강제징용을 다룬 영화 '군함도'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감독 자신도 창작된 이야기라고 말했다. 역사적 사실을 반영한 기록영화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