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덕 앞바다서 죽은 상어 한 마리 발견
입력 2017.07.27 (21:00) 수정 2017.07.27 (21:01) 사회
경북 영덕 앞바다에서 상어가 죽은 채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오늘(27) 오전 5시 40분쯤 경북 영덕군 창포해맞이 등대 동쪽 200m 바다에서 어선 D 호(5t급)가 쳐둔 자망 그물에 백상아리로 보이는 상어 한 마리가 죽은 채 걸렸다.

상어는 길이 120cm, 둘레 40㎝, 무게는 20kg으로 정확한 종류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수산과학원에 보내졌다

지난 4월 14일에는 영덕 원척항 동쪽 800m 바다에서 어선 S 호(15t급)가 쳐둔 그물에 250㎝ 길이 백상아리 한 마리가 죽은 채 걸렸다.

지난 해 8월에는 강구면 앞바다에서 악상어류가, 2012년 6월에도 일주일 사이 잇달아 청상아리가 죽은 채 발견되기도 했다.
  • 영덕 앞바다서 죽은 상어 한 마리 발견
    • 입력 2017-07-27 21:00:20
    • 수정2017-07-27 21:01:50
    사회
경북 영덕 앞바다에서 상어가 죽은 채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오늘(27) 오전 5시 40분쯤 경북 영덕군 창포해맞이 등대 동쪽 200m 바다에서 어선 D 호(5t급)가 쳐둔 자망 그물에 백상아리로 보이는 상어 한 마리가 죽은 채 걸렸다.

상어는 길이 120cm, 둘레 40㎝, 무게는 20kg으로 정확한 종류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수산과학원에 보내졌다

지난 4월 14일에는 영덕 원척항 동쪽 800m 바다에서 어선 S 호(15t급)가 쳐둔 그물에 250㎝ 길이 백상아리 한 마리가 죽은 채 걸렸다.

지난 해 8월에는 강구면 앞바다에서 악상어류가, 2012년 6월에도 일주일 사이 잇달아 청상아리가 죽은 채 발견되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