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군사회담 무산…ARF 접촉 주목
입력 2017.07.27 (21:32) 정치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녹취> 문재인 대통령 : "7월 27일은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 날을 기해 남북이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한다면..."

하지만, 북한은 끝내 침묵했습니다.

오히려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보이면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상균(국방부 대변인) : "일희일비하지 않고 남북 평화정착과 군사적 긴장완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

북한은, 거의 매년 허용했던 고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 추모식 개최도 처음으로 거부해 민간 교류마저 얼어붙는 분위깁니다.

이제 관심은 다음달 7일 열리는 아세안 지역 안보포럼, ARF에 쏠리고 있습니다.

북한이 리용호 외무상의 참석 의사를 밝혀와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회동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인터뷰> 조준혁(외교부 대변인) : "북한이 참석하는 고위급 차원의 유일한 지역안보포럼입니다. 현재로서는 남북 외교장관 회동에 대한 구체 계획은 없습니다."

성사 전망은 밝지 않습니다.

미국이 북한의 ARF 참가를 저지하기 위해 물밑 작업을 벌인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고 있어 북한의 참가 여부부터 불투명합니다.

북한이 참가하더라도, 한미일 3국은 미사일 도발을 준비중인 북한을 강하게 압박할 것으로 보여 남북 외교장관의 첫 만남은 의례적 인사에 그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남북 군사회담 무산…ARF 접촉 주목
    • 입력 2017-07-27 21:32:46
    정치
 <녹취> 문재인 대통령 : "7월 27일은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 날을 기해 남북이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한다면..."

하지만, 북한은 끝내 침묵했습니다.

오히려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보이면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상균(국방부 대변인) : "일희일비하지 않고 남북 평화정착과 군사적 긴장완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

북한은, 거의 매년 허용했던 고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 추모식 개최도 처음으로 거부해 민간 교류마저 얼어붙는 분위깁니다.

이제 관심은 다음달 7일 열리는 아세안 지역 안보포럼, ARF에 쏠리고 있습니다.

북한이 리용호 외무상의 참석 의사를 밝혀와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회동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인터뷰> 조준혁(외교부 대변인) : "북한이 참석하는 고위급 차원의 유일한 지역안보포럼입니다. 현재로서는 남북 외교장관 회동에 대한 구체 계획은 없습니다."

성사 전망은 밝지 않습니다.

미국이 북한의 ARF 참가를 저지하기 위해 물밑 작업을 벌인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고 있어 북한의 참가 여부부터 불투명합니다.

북한이 참가하더라도, 한미일 3국은 미사일 도발을 준비중인 북한을 강하게 압박할 것으로 보여 남북 외교장관의 첫 만남은 의례적 인사에 그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