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비 제멋대로 ‘펑펑’…총장 수사 의뢰
입력 2017.07.27 (23:29) 수정 2017.07.27 (23:3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교육부는 등록금으로 조성된 대학교 교비를 단란주점 등에서 사용하고 이사장의 딸을 허위 채용한 대학이 감사에 적발됐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횡령, 배임의 규모가 31억 원에 달한다며 검찰에 수사 의뢰했지만, 해당 대학 측은 무리한 감사라고 주장했습니다.
  • 교비 제멋대로 ‘펑펑’…총장 수사 의뢰
    • 입력 2017-07-27 23:29:53
    • 수정2017-07-27 23:39:12
    뉴스라인
교육부는 등록금으로 조성된 대학교 교비를 단란주점 등에서 사용하고 이사장의 딸을 허위 채용한 대학이 감사에 적발됐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횡령, 배임의 규모가 31억 원에 달한다며 검찰에 수사 의뢰했지만, 해당 대학 측은 무리한 감사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