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간 17만 명 대출 한도 5천만 원가량 축소”
입력 2017.08.04 (08:07) 수정 2017.08.04 (08:5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그제 발표한 부동산 대책의 여파가 만만치 않습니다.

서울 강남에서는 매수세가 자취를 감추면서 거래가 사실상 사라졌고, 시중 은행에는 대출 한도를 문의하는 전화가 잇따랐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용면적 85제곱미터가 15억 원을 넘어선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단지.

부동산 대책이 나온 뒤 분위기가 180도 바뀌었습니다.

사라졌던 매물이 등장했지만, 사려는 사람은 자취를 감췄습니다.

<인터뷰> 임채영(공인중개사) : "매수에 대한 문의가 끊겼고 매도자들도 이 상황이 상당히 길게 갈 것으로 생각을 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팔아야 되겠다..."

투기과열지역으로 지정된 서울과 세종시, 경기도 과천시.

이 지역에선 주택담보인정비율, LTV와 총부채상환비율 DTI 규제가 각각 40%로 강화됐습니다.

더 나아가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서울 11개 구와 세종시에선 당장 어제부터 6억 원 이상 아파트에 대해 강화된 규제가 적용됐습니다.

<녹취>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그냥 얼어붙었죠 다들 떨고 있죠. 도대체 어느 정도가 될지를 잘 모르니까..."

올 하반기에만 8만여 명, 연간 17만명 넘는 사람이 각각 5천만 원 정도씩 대출 한도가 줄어들 것으로 금융당국은 추산하고 있습니다.

<녹취> "대출이 가능한가요? LTV랑 DTI 일괄적으로 40%로 줄어드는..."

이러면서 시중은행에는 대출 관련 문의가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김희재(시중은행 대출담당) : "추가 대출이 더 이상 안 되는 건 아닌지 아니면 기존대출 한도가 얼마나 줄어드는지..."

이 과정에서 일부 은행에서는 강화된 규정대로 전산시스템을 조정할 시간이 없어 수기로 서류를 검토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연간 17만 명 대출 한도 5천만 원가량 축소”
    • 입력 2017-08-04 08:11:31
    • 수정2017-08-04 08:57:35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정부가 그제 발표한 부동산 대책의 여파가 만만치 않습니다.

서울 강남에서는 매수세가 자취를 감추면서 거래가 사실상 사라졌고, 시중 은행에는 대출 한도를 문의하는 전화가 잇따랐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용면적 85제곱미터가 15억 원을 넘어선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단지.

부동산 대책이 나온 뒤 분위기가 180도 바뀌었습니다.

사라졌던 매물이 등장했지만, 사려는 사람은 자취를 감췄습니다.

<인터뷰> 임채영(공인중개사) : "매수에 대한 문의가 끊겼고 매도자들도 이 상황이 상당히 길게 갈 것으로 생각을 하는 것 같아요. 그래서 팔아야 되겠다..."

투기과열지역으로 지정된 서울과 세종시, 경기도 과천시.

이 지역에선 주택담보인정비율, LTV와 총부채상환비율 DTI 규제가 각각 40%로 강화됐습니다.

더 나아가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서울 11개 구와 세종시에선 당장 어제부터 6억 원 이상 아파트에 대해 강화된 규제가 적용됐습니다.

<녹취>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그냥 얼어붙었죠 다들 떨고 있죠. 도대체 어느 정도가 될지를 잘 모르니까..."

올 하반기에만 8만여 명, 연간 17만명 넘는 사람이 각각 5천만 원 정도씩 대출 한도가 줄어들 것으로 금융당국은 추산하고 있습니다.

<녹취> "대출이 가능한가요? LTV랑 DTI 일괄적으로 40%로 줄어드는..."

이러면서 시중은행에는 대출 관련 문의가 잇따랐습니다.

<인터뷰> 김희재(시중은행 대출담당) : "추가 대출이 더 이상 안 되는 건 아닌지 아니면 기존대출 한도가 얼마나 줄어드는지..."

이 과정에서 일부 은행에서는 강화된 규정대로 전산시스템을 조정할 시간이 없어 수기로 서류를 검토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