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노루’ 북상…농식품부, 재해대책상황실 비상근무 전환
입력 2017.08.04 (09:43) 수정 2017.08.04 (10:19)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제5호 태풍 '노루'(NORU)가 한반도 남쪽으로 향하고 있어 농작물 침수, 과수 낙과 피해 등 농작물 및 농업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5일(내일)부터 농업재해대책상황실을 비상근무 체제로 확대·전환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4일(오늘) 조재호 농업정책국장 주재로 농식품부 담당 부서와 농진청, 산림청, 지자체 농업 관련 부서, 한국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태풍이 소멸할 때까지 농식품부 농업재해대책 상황실을 중심으로 피해예방에 총력 대응 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저수지 배수장, 배수갑문 등 수리시설을 사전 점검해 태풍 내습 시 배수장 가동중단 및 지연 등으로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농식품부는 농업인들도 태풍피해 예방을 위해 배수로 정비, 지주설치, 묶어주기 등 농작물 관리와 비닐하우스, 축사 등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 태풍 ‘노루’ 북상…농식품부, 재해대책상황실 비상근무 전환
    • 입력 2017-08-04 09:43:17
    • 수정2017-08-04 10:19:01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제5호 태풍 '노루'(NORU)가 한반도 남쪽으로 향하고 있어 농작물 침수, 과수 낙과 피해 등 농작물 및 농업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5일(내일)부터 농업재해대책상황실을 비상근무 체제로 확대·전환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4일(오늘) 조재호 농업정책국장 주재로 농식품부 담당 부서와 농진청, 산림청, 지자체 농업 관련 부서, 한국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의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태풍이 소멸할 때까지 농식품부 농업재해대책 상황실을 중심으로 피해예방에 총력 대응 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저수지 배수장, 배수갑문 등 수리시설을 사전 점검해 태풍 내습 시 배수장 가동중단 및 지연 등으로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농식품부는 농업인들도 태풍피해 예방을 위해 배수로 정비, 지주설치, 묶어주기 등 농작물 관리와 비닐하우스, 축사 등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