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정당 “무책임한 교육당국…포퓰리즘의 한계”
입력 2017.08.04 (15:59) 수정 2017.08.04 (16:03) 정치
바른정당은 4일(오늘) 전국 시도교육청이 공립 초등교사 선발예정 인원을 지난해보다 40% 줄이기로 한 데 대해 교육당국의 무책임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전지명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교육당국의 정책실패를 일선 학생들에게 전가하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포퓰리즘 정책의 한계가 벌써 가시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정부는 차라리 솔직하게 '기간제 근로자·강사의 정규직 확보를 위해 교사 채용을 줄이려는 것'이라고 말했어야 한다"며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하던 진보 교육감, 약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겠다던 문재인 정부가 결국 또 다른 피해자를 양산하게 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 바른정당 “무책임한 교육당국…포퓰리즘의 한계”
    • 입력 2017-08-04 15:59:25
    • 수정2017-08-04 16:03:33
    정치
바른정당은 4일(오늘) 전국 시도교육청이 공립 초등교사 선발예정 인원을 지난해보다 40% 줄이기로 한 데 대해 교육당국의 무책임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전지명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교육당국의 정책실패를 일선 학생들에게 전가하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포퓰리즘 정책의 한계가 벌써 가시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정부는 차라리 솔직하게 '기간제 근로자·강사의 정규직 확보를 위해 교사 채용을 줄이려는 것'이라고 말했어야 한다"며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하던 진보 교육감, 약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겠다던 문재인 정부가 결국 또 다른 피해자를 양산하게 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