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천 누드 펜션은 미신고 숙박업소…‘폐쇄 명령·고발’
입력 2017.08.04 (15:59) 수정 2017.08.04 (16:36) 사회
최근 논란이 불거진 '누드펜션'이 경찰의 수사 대상이 됐다.

제천시 보건소는 팬션 운영자 51살 김 모 씨를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고 해당 시설에 폐쇄명령을 내렸다.

누드펜션을 사유지가 아니라 숙박서비스를 제공하는 미신고 숙박업소라고 해석한 복지부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혐의가 인정되면 운영자 김 씨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경찰은 김 씨에게 4일(오늘) 출석요구서를 보내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제천 누드 펜션은 미신고 숙박업소…‘폐쇄 명령·고발’
    • 입력 2017-08-04 15:59:52
    • 수정2017-08-04 16:36:36
    사회
최근 논란이 불거진 '누드펜션'이 경찰의 수사 대상이 됐다.

제천시 보건소는 팬션 운영자 51살 김 모 씨를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고 해당 시설에 폐쇄명령을 내렸다.

누드펜션을 사유지가 아니라 숙박서비스를 제공하는 미신고 숙박업소라고 해석한 복지부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혐의가 인정되면 운영자 김 씨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경찰은 김 씨에게 4일(오늘) 출석요구서를 보내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