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MB 청와대가 국정원 정치개입 몸통…대가 치러야”
입력 2017.08.04 (16:16) 수정 2017.08.04 (16:23) 정치
국민의당은 4일(오늘)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당시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 외곽팀이 30개 운영됐다고 밝힌 데 대해 "결국 몸통은 이명박(MB) 청와대였다"며 "용서할 수 없는 국정원의 위법행위는 상응하는 대가를 꼭 치러야 한다"고 밝혔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실로 경악할 만한 일"이라며 "결국 반(反) 정부 여론에 족쇄를 채우고 민심을 조작하기 위해 이명박 청와대가 지시하고 국가정보원이 행동대장으로 나선 것이다. 이는 명백히 국정원의 탈법적인 정치개입이자 선거개입"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국정원 홈페이지에는 대공수사, 대북정보, 해외정보 등이 주요 업무라고 버젓이 게재되어 있고 원세훈 국정원장 당시의 원훈은 '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의 헌신'이었다"면서 "이명박 정권에서의 국정원 임무가 '국내정치 개입과 선거조작을 위한 헌신이었는지 묻는다"고 되물었다.
  • 국민의당 “MB 청와대가 국정원 정치개입 몸통…대가 치러야”
    • 입력 2017-08-04 16:16:05
    • 수정2017-08-04 16:23:43
    정치
국민의당은 4일(오늘)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당시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 외곽팀이 30개 운영됐다고 밝힌 데 대해 "결국 몸통은 이명박(MB) 청와대였다"며 "용서할 수 없는 국정원의 위법행위는 상응하는 대가를 꼭 치러야 한다"고 밝혔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실로 경악할 만한 일"이라며 "결국 반(反) 정부 여론에 족쇄를 채우고 민심을 조작하기 위해 이명박 청와대가 지시하고 국가정보원이 행동대장으로 나선 것이다. 이는 명백히 국정원의 탈법적인 정치개입이자 선거개입"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국정원 홈페이지에는 대공수사, 대북정보, 해외정보 등이 주요 업무라고 버젓이 게재되어 있고 원세훈 국정원장 당시의 원훈은 '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의 헌신'이었다"면서 "이명박 정권에서의 국정원 임무가 '국내정치 개입과 선거조작을 위한 헌신이었는지 묻는다"고 되물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