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초등교사 임용대란’에 “책임 엄중” 맹공…與 신중 모드
입력 2017.08.04 (17:56) 수정 2017.08.04 (18:04) 정치
야권은 4일(오늘) 전국 시도교육청이 공립 초등교사 선발예정 인원을 지난해보다 40% 줄이기로 한 데 대해 맹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교육은 백년지대계로, 교원수급 정책에서도 교육 당국의 책임이 엄중하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교육 당국의 소신있는 장·중·단기 교원수급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정부가 수요 예측에 실패한 탓"이라며 "공무원 증원은 장기 수급계획에 따라 수요를 예측해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초등학교 교사 임용 인원이 대폭 줄면서 교사 준비생들은 날벼락을 맞았다"면서 "정부가 수요예측에 실패하고는 그 피해를 예비교사들에게 떠넘긴 셈"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포퓰리즘 정책의 한계가 벌써 가시화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전지명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교육당국의 정책실패를 일선 학생들에게 전가하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정부는 차라리 솔직하게 '기간제 근로자·강사의 정규직 확보를 위해 교사 채용을 줄이려는 것'이라고 말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신중하게 접근하며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는 모습이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오늘 교사 선발 감축과 관련한 논평은 어렵다"며 "여당 입장에서 신중하자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사를 늘리자' 이렇게 말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기획재정부·행정자치부·교육부 논의를 거쳐 인원책정 예산까지 다 만져야 하는 문제라서 좀 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 野 ‘초등교사 임용대란’에 “책임 엄중” 맹공…與 신중 모드
    • 입력 2017-08-04 17:56:14
    • 수정2017-08-04 18:04:03
    정치
야권은 4일(오늘) 전국 시도교육청이 공립 초등교사 선발예정 인원을 지난해보다 40% 줄이기로 한 데 대해 맹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은 "교육은 백년지대계로, 교원수급 정책에서도 교육 당국의 책임이 엄중하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교육 당국의 소신있는 장·중·단기 교원수급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정부가 수요 예측에 실패한 탓"이라며 "공무원 증원은 장기 수급계획에 따라 수요를 예측해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초등학교 교사 임용 인원이 대폭 줄면서 교사 준비생들은 날벼락을 맞았다"면서 "정부가 수요예측에 실패하고는 그 피해를 예비교사들에게 떠넘긴 셈"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포퓰리즘 정책의 한계가 벌써 가시화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전지명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교육당국의 정책실패를 일선 학생들에게 전가하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정부는 차라리 솔직하게 '기간제 근로자·강사의 정규직 확보를 위해 교사 채용을 줄이려는 것'이라고 말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신중하게 접근하며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는 모습이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오늘 교사 선발 감축과 관련한 논평은 어렵다"며 "여당 입장에서 신중하자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사를 늘리자' 이렇게 말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기획재정부·행정자치부·교육부 논의를 거쳐 인원책정 예산까지 다 만져야 하는 문제라서 좀 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