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댓글 공작’ 관련자 처벌”…“정치적 보복 우려”
입력 2017.08.04 (19:04) 수정 2017.08.04 (19:0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대규모 '댓글공작'이 공식 확인된데 대해 정치권이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과거 정권에 대한 보복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8대 대선 당시부터 국가정보원의 '댓글공작' 의혹을 제기했던 더불어민주당은 당시 정권 수뇌부를 정조준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에게 진실을 고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검찰 수사를 통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실 관계를 명확히 밝혀 법에 따라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국민의당도 '댓글공작'을 정치개입이자 선거개입으로 규정하고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유정(국민의당 대변인) : "민심을 조작하기 위해 이명박 청와대가 지시하고 국정원이 행동 대장으로 나선 것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국정원이 지금 과거 정권 파헤치기나 할 때냐며 본연의 업무인 안보 문제부터 제대로 하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용기(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 : "본연의 역할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면서 정치 보복쇼에 개입하는 국정원의 정치화는 안 될 일입니다."

바른정당은 국정원의 탈 정치화와 적폐청산을 강조하면서도 정치 보복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녹취> 전지명(바른정당 대변인) : "정치적 보복으로 비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는 만큼 더 이상 오해를 받지 않기를 바랍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별도의 입장을 밝힐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댓글 공작’ 관련자 처벌”…“정치적 보복 우려”
    • 입력 2017-08-04 19:07:25
    • 수정2017-08-04 19:09:25
    뉴스 7
<앵커 멘트>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대규모 '댓글공작'이 공식 확인된데 대해 정치권이 엇갈린 반응을 내놨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과거 정권에 대한 보복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8대 대선 당시부터 국가정보원의 '댓글공작' 의혹을 제기했던 더불어민주당은 당시 정권 수뇌부를 정조준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에게 진실을 고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검찰 수사를 통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실 관계를 명확히 밝혀 법에 따라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국민의당도 '댓글공작'을 정치개입이자 선거개입으로 규정하고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유정(국민의당 대변인) : "민심을 조작하기 위해 이명박 청와대가 지시하고 국정원이 행동 대장으로 나선 것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국정원이 지금 과거 정권 파헤치기나 할 때냐며 본연의 업무인 안보 문제부터 제대로 하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용기(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 : "본연의 역할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면서 정치 보복쇼에 개입하는 국정원의 정치화는 안 될 일입니다."

바른정당은 국정원의 탈 정치화와 적폐청산을 강조하면서도 정치 보복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녹취> 전지명(바른정당 대변인) : "정치적 보복으로 비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는 만큼 더 이상 오해를 받지 않기를 바랍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KBS와의 통화에서 별도의 입장을 밝힐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