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베리아 다이아몬드 광산 범람…“17명 실종”
입력 2017.08.04 (22:06) 수정 2017.08.04 (22:18) 국제
시베리아에 있는 한 금광석광산에 4일(현지시간) 물이 넘쳐 17명이 실종됐다.

러시아 재난 당국에 따르면 광구에 내려간 광부 151명 가운데 현재까지 133명이 구조됐다. 나머지 17명과는 연락이 끊겼다.

이날 사고는 광구에서 물이 솟구치며 발생했다. 이 광산은 러시아 국영 광산기업 알로사가 운영하는 곳이다.
  • 시베리아 다이아몬드 광산 범람…“17명 실종”
    • 입력 2017-08-04 22:06:45
    • 수정2017-08-04 22:18:50
    국제
시베리아에 있는 한 금광석광산에 4일(현지시간) 물이 넘쳐 17명이 실종됐다.

러시아 재난 당국에 따르면 광구에 내려간 광부 151명 가운데 현재까지 133명이 구조됐다. 나머지 17명과는 연락이 끊겼다.

이날 사고는 광구에서 물이 솟구치며 발생했다. 이 광산은 러시아 국영 광산기업 알로사가 운영하는 곳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