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대표 경선 4파전…선거전 본격화
입력 2017.08.12 (06:34) 수정 2017.08.12 (07: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는 27일 열리는 국민의당 전당대회 대표 경선에 모두 4명의 후보가 나섰습니다.

안철수 전 대표와 정동영, 천정배 의원에 이어 이언주 의원까지 가세하면서 치열한 선거전이 시작됐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당 대표 선거는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그제 안철수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이 후보로 등록했고.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전 대표) :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다시 더 기대를 가지게 만드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녹취> 정동영(국민의당 의원) : "어중간한 중간 야당에서 국민의당은 선명한 개혁 야당으로 탈바꿈해야 한다."

천정배 의원에 이어 이언주 의원도 어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녹취> 천정배(국민의당 의원) : "위기를 제 모든 것을 바쳐서 사즉생의 각오로 반드시 이겨내겠습니다."

<녹취> 이언주(국민의당 의원) : "제 정치 열정을 다 쏟아부어서 이 국민의당을 일으켜 세우겠습니다."

관심사는 안철수 전 대표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를 할 지 여붑니다.

안 전 대표와 친한 이언주 의원의 출마로 안철수 후보의 표가 갈릴 수 있다는 분석 때문입니다.

비 안철수계인 정동영 의원과 천정배 의원이 이른바 '호남 단일화'를 이뤄낼 지도 변숩니다.

4명을 뽑는 최고위원 선거에는 이동섭, 박주현 의원 등 모두 11명이 출마 등록을 마쳤습니다.

국민의당은 오는 14일 합동 정견발표를 시작으로 선거운동에 돌입한 후, 온라인 투표와 ARS 투표를 통해 27일 새 지도부를 선출합니다.

결선 투표가 진행될 경우에는 1, 2위 후보자를 대상으로 각각 온라인 투표와 ARS 투표를 실시해 최종 결과를 발표합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국민의당 대표 경선 4파전…선거전 본격화
    • 입력 2017-08-12 06:38:31
    • 수정2017-08-12 07:33: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오는 27일 열리는 국민의당 전당대회 대표 경선에 모두 4명의 후보가 나섰습니다.

안철수 전 대표와 정동영, 천정배 의원에 이어 이언주 의원까지 가세하면서 치열한 선거전이 시작됐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당 대표 선거는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그제 안철수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이 후보로 등록했고.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전 대표) :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다시 더 기대를 가지게 만드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녹취> 정동영(국민의당 의원) : "어중간한 중간 야당에서 국민의당은 선명한 개혁 야당으로 탈바꿈해야 한다."

천정배 의원에 이어 이언주 의원도 어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녹취> 천정배(국민의당 의원) : "위기를 제 모든 것을 바쳐서 사즉생의 각오로 반드시 이겨내겠습니다."

<녹취> 이언주(국민의당 의원) : "제 정치 열정을 다 쏟아부어서 이 국민의당을 일으켜 세우겠습니다."

관심사는 안철수 전 대표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를 할 지 여붑니다.

안 전 대표와 친한 이언주 의원의 출마로 안철수 후보의 표가 갈릴 수 있다는 분석 때문입니다.

비 안철수계인 정동영 의원과 천정배 의원이 이른바 '호남 단일화'를 이뤄낼 지도 변숩니다.

4명을 뽑는 최고위원 선거에는 이동섭, 박주현 의원 등 모두 11명이 출마 등록을 마쳤습니다.

국민의당은 오는 14일 합동 정견발표를 시작으로 선거운동에 돌입한 후, 온라인 투표와 ARS 투표를 통해 27일 새 지도부를 선출합니다.

결선 투표가 진행될 경우에는 1, 2위 후보자를 대상으로 각각 온라인 투표와 ARS 투표를 실시해 최종 결과를 발표합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