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래 해충 기승…과수 농가 ‘방제 비상’
입력 2017.08.12 (06:53) 수정 2017.08.12 (07:4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염 속에서 외래 해충이 극성을 부려 수확기 과수농가들이 애를 먹고 있습니다.

특히 외래 해충 산란기가 이달말부터 시작되는만큼 방제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조미령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추석에 맞춰 다음 달 수확 예정인 사과밭.

나무줄기와 잎 곳곳에 손톱 크기만 한 벌레가 붙어 있습니다.

수액을 빨아먹거나 배설물로 과실의 상품성을 떨어뜨리는 외래 해충, 갈색날개매미충입니다.

닷새 간격으로 아침마다 방제해도 어디선가 또 날아듭니다.

<인터뷰> 김정민(사과 농장주) : "사람도 마찬가지로 피가 없으면 살 수 없잖아요. 나무도 마찬가지로 세력이 떨어지고 내년 농사에 지장을 주지 않을까(걱정입니다)."

단감과 대추 등 다른 과수에도 미국선녀벌레 등 외래해충이 번지고 있습니다.

이곳 함양지역의 외래해충 발생면적은 지난해 160㏊에서 올해 850㏊로, 5배 이상 늘었습니다.

경남 전체적으로도 외래해충이 천6백 헥타르에 걸쳐 발생해 지난해보다 4배나 급증했습니다.

긴급 항공방제가 시작됐습니다.

외래해충 산란기가 이달 말부터여서 이대로 놔두면 내년 농사를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영기(함양군 친환경농업과) : "올해 심각성을 느껴서 산림청에 항공방제를 요청해서 산림 쪽에서 과수원으로 유입되는 갈색날개매미충을 방제하기 위해서..."

가뭄과 폭염에 이어 외래해충까지 기승을 부려 농민들이 시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 외래 해충 기승…과수 농가 ‘방제 비상’
    • 입력 2017-08-12 07:05:59
    • 수정2017-08-12 07:40:2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폭염 속에서 외래 해충이 극성을 부려 수확기 과수농가들이 애를 먹고 있습니다.

특히 외래 해충 산란기가 이달말부터 시작되는만큼 방제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조미령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추석에 맞춰 다음 달 수확 예정인 사과밭.

나무줄기와 잎 곳곳에 손톱 크기만 한 벌레가 붙어 있습니다.

수액을 빨아먹거나 배설물로 과실의 상품성을 떨어뜨리는 외래 해충, 갈색날개매미충입니다.

닷새 간격으로 아침마다 방제해도 어디선가 또 날아듭니다.

<인터뷰> 김정민(사과 농장주) : "사람도 마찬가지로 피가 없으면 살 수 없잖아요. 나무도 마찬가지로 세력이 떨어지고 내년 농사에 지장을 주지 않을까(걱정입니다)."

단감과 대추 등 다른 과수에도 미국선녀벌레 등 외래해충이 번지고 있습니다.

이곳 함양지역의 외래해충 발생면적은 지난해 160㏊에서 올해 850㏊로, 5배 이상 늘었습니다.

경남 전체적으로도 외래해충이 천6백 헥타르에 걸쳐 발생해 지난해보다 4배나 급증했습니다.

긴급 항공방제가 시작됐습니다.

외래해충 산란기가 이달 말부터여서 이대로 놔두면 내년 농사를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영기(함양군 친환경농업과) : "올해 심각성을 느껴서 산림청에 항공방제를 요청해서 산림 쪽에서 과수원으로 유입되는 갈색날개매미충을 방제하기 위해서..."

가뭄과 폭염에 이어 외래해충까지 기승을 부려 농민들이 시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