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력 예비율 최대 2%p 하향…전력 수급은?
입력 2017.08.12 (07:26) 수정 2017.08.12 (08: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예비로 발전 설비를 확보하는 전력 설비예비율이 지금보다 2% 포인트 정도 낮아질 전망입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경제성장률이 반영된 결과인데, 전력수급에 문제는 없는지 김병용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앞으로 15년간 우리나라 에너지 가계부가 될 8차 전력수급계획의 초안이 나왔습니다.

현행 22%인 전력 설비예비율을 최대 2%포인트까지 낮췄습니다.

2기가와트 정도의 규모입니다.

신고리 5·6호기를 완공하면 생산하게 될 전력량의 2/3 수준입니다.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낮아져 전력 수요가 감소하고, 원전 대신 LNG 발전 비중을 늘리면 예비율은 낮아질 수밖에 없다는 게 전력정책심의위 분석입니다.

<녹취> 김진우(연세대 교수) : "2030년 부족한 10기가와트는 남은 15년 동안 신재생에너지와 LNG발전소 건설로 보완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정부 목표를 위해선 45기가와트 정도의 신재생 발전소가 더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다만, 신재생 에너지 특성상 날씨 등 불확실성에 대한 대책은 과제로 남았습니다.

전기레인지와 전기건조기 등 최근 새로운 전기 수요는 고려하지 않았고, 일각에선 2011년 블랙아웃 이후 높아진 예비율을 탈원전을 위해 급하게 낮췄다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녹취> 양성배(한국전력거래소 전력계획처장) : "별도의 수요를 전망하는 워킹그룹에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오는 10월까지 정부안을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전력 예비율 최대 2%p 하향…전력 수급은?
    • 입력 2017-08-12 07:29:54
    • 수정2017-08-12 08:07:53
    뉴스광장
<앵커 멘트>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예비로 발전 설비를 확보하는 전력 설비예비율이 지금보다 2% 포인트 정도 낮아질 전망입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경제성장률이 반영된 결과인데, 전력수급에 문제는 없는지 김병용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앞으로 15년간 우리나라 에너지 가계부가 될 8차 전력수급계획의 초안이 나왔습니다.

현행 22%인 전력 설비예비율을 최대 2%포인트까지 낮췄습니다.

2기가와트 정도의 규모입니다.

신고리 5·6호기를 완공하면 생산하게 될 전력량의 2/3 수준입니다.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낮아져 전력 수요가 감소하고, 원전 대신 LNG 발전 비중을 늘리면 예비율은 낮아질 수밖에 없다는 게 전력정책심의위 분석입니다.

<녹취> 김진우(연세대 교수) : "2030년 부족한 10기가와트는 남은 15년 동안 신재생에너지와 LNG발전소 건설로 보완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정부 목표를 위해선 45기가와트 정도의 신재생 발전소가 더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다만, 신재생 에너지 특성상 날씨 등 불확실성에 대한 대책은 과제로 남았습니다.

전기레인지와 전기건조기 등 최근 새로운 전기 수요는 고려하지 않았고, 일각에선 2011년 블랙아웃 이후 높아진 예비율을 탈원전을 위해 급하게 낮췄다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녹취> 양성배(한국전력거래소 전력계획처장) : "별도의 수요를 전망하는 워킹그룹에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오는 10월까지 정부안을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