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군사적 해결책 장전”…“북·미 수개월 비밀 접촉”
입력 2017.08.12 (09:30) 수정 2017.08.12 (12:0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의 괌 포위 공격 위협에 대해 김정은이 후회하게 될 거라고 다시 경고했습니다.

긴장 고조 속에 극적인 협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과 북한의 외교 라인이 비밀접촉을 해왔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오늘도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를 이어갔습니다.

북한이 자신의 경고의 엄중함을 충분히 이해하기를 바란다면서,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에 다시 한 번 강한 경고를 날렸습니다.

<녹취> 트럼프(미 대통령) : "김정은이 괌이나 미국의 다른 영토, 우방에 어떤 행동을 한다면, 그는 정말로 후회하게 될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현명하지 못하게 행동한다면 군사적 해결책이 준비돼 있다며, 김정은이 다른 길을 찾길 바란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를 뒷받침하듯 미 태평양사령부는 괌에 배치된 B-1B 전략폭격기들이 오늘 밤에라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대기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긴장 국면에서 미국과 북한이 수개월 간 비밀접촉을 해왔다는 보도가 나와 큰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AP통신은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조셉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박성일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접촉을 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이 비밀접촉 보도에 대한 질문에 얘기를 하고 싶지 않다며 일단 부인은 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기자들과 만나서도 북한과의 협상을 늘 고려할 거라고 밝혀 대화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협상에 능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극도로 압박해서 극적인 대화를 이끌어내려 한다는 분석도 미국의 언론과 전문가들 사이에서 힘을 얻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트럼프 “군사적 해결책 장전”…“북·미 수개월 비밀 접촉”
    • 입력 2017-08-12 09:32:27
    • 수정2017-08-12 12:04:59
    930뉴스
<앵커 멘트>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의 괌 포위 공격 위협에 대해 김정은이 후회하게 될 거라고 다시 경고했습니다.

긴장 고조 속에 극적인 협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과 북한의 외교 라인이 비밀접촉을 해왔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오늘도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를 이어갔습니다.

북한이 자신의 경고의 엄중함을 충분히 이해하기를 바란다면서,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에 다시 한 번 강한 경고를 날렸습니다.

<녹취> 트럼프(미 대통령) : "김정은이 괌이나 미국의 다른 영토, 우방에 어떤 행동을 한다면, 그는 정말로 후회하게 될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현명하지 못하게 행동한다면 군사적 해결책이 준비돼 있다며, 김정은이 다른 길을 찾길 바란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를 뒷받침하듯 미 태평양사령부는 괌에 배치된 B-1B 전략폭격기들이 오늘 밤에라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대기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긴장 국면에서 미국과 북한이 수개월 간 비밀접촉을 해왔다는 보도가 나와 큰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AP통신은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조셉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박성일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접촉을 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이 비밀접촉 보도에 대한 질문에 얘기를 하고 싶지 않다며 일단 부인은 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기자들과 만나서도 북한과의 협상을 늘 고려할 거라고 밝혀 대화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협상에 능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극도로 압박해서 극적인 대화를 이끌어내려 한다는 분석도 미국의 언론과 전문가들 사이에서 힘을 얻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