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 하반기 채용 크게 증가…일자리 우선 정책에 화답
입력 2017.08.12 (10:42) 수정 2017.08.12 (10:57) 경제
삼성, LG, SK, 포스코, 롯데 등 국내 주요 대기업이 올해 하반기 채용을 크게 늘릴 전망이다. 글로벌 경기가 여전히 불확실하지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우수 인재 채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채용 확대 움직임은 새 정부가 독려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 정책에 화답하는 의미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대기업 대부분은 아직 구체적으로 하반기 채용 규모를 확정하지는 못했지만, 전반적으로 예년보다 일자리를 확대하겠다는 분위기는 역력하다. 우선 '재계 1위' 삼성그룹은 이건희 회장의 오랜 와병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라 아직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의 구체적인 시기나 규모를 결정하지는 못한 상태다. 지난달 18일 권오현 부회장이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의 간담회 직후 하반기 채용 규모를 늘리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역대 최대 규모로 채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평택 반도체라인이 최근 본격적으로 가동을 시작했고 화성에서도 신규라인(S3)을 만드는 등 계속 설비투자를 강화하고 있는 데다 사업도 확대 추세여서 반도체 부문을 중심으로 채용을 늘릴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LG그룹은 그룹 차원에서 인적성 시험을 하지만 원칙적으로는 계열사들이 자율적으로 신입이나 경력 사원 공채를 진행한다. LG전자는 다음 달 4일부터 통합 채용포털 사이트인 'LG커리어스'를 통해 하반기 대졸 신입 원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지원자들의 수준이나 인력 수요 등을 감안해 최종 채용 규모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삼성그룹과 마찬가지로 지난해 하반기보다는 채용규모를 늘리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9월에 하반기 공채를 시작하는 SK그룹은 올 초 8천200명의 연간 채용 계획을 발표했으나 규모를 늘릴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특히 최태원 회장이 천명한 '사회와 함께하는 성장'을 실천한다는 차원에서 지난 8일 개최한 동반성장·상생협력 결의대회에서 '일자리 창출을 통한 경제활성화 노력'을 실천 과제로 제시한 것도 이런 전망을 뒷받침한다.

포스코그룹도 하반기 신입사원 정규직 공채 규모를 늘릴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그룹은 해마다 연간 1천명 안팎의 정규직 사원을 채용해왔다. 글로벌 공급 과잉과 수요 부진으로 철강 업황 자체는 여전히 어렵지만 일자리 창출과 미래 핵심인재 확보를 위해 그룹 차원에서 채용규모를 늘리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에 3천800명을 채용한 GS그룹도 올해 규모를 확대한다. 역시 아직 구체적인 채용규모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계열사별로 인력을 더 충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반기 대졸 신입 공채는 계열사별로 9월부터 시작된다.

두산그룹은 올해 작년(약 700명)과 비슷한 규모의 신규 인력을 채용할 방침이다. 롯데, 신세계, CJ 등 주요 유통기업도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확대한다.
  • 대기업 하반기 채용 크게 증가…일자리 우선 정책에 화답
    • 입력 2017-08-12 10:42:29
    • 수정2017-08-12 10:57:24
    경제
삼성, LG, SK, 포스코, 롯데 등 국내 주요 대기업이 올해 하반기 채용을 크게 늘릴 전망이다. 글로벌 경기가 여전히 불확실하지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우수 인재 채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채용 확대 움직임은 새 정부가 독려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 정책에 화답하는 의미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대기업 대부분은 아직 구체적으로 하반기 채용 규모를 확정하지는 못했지만, 전반적으로 예년보다 일자리를 확대하겠다는 분위기는 역력하다. 우선 '재계 1위' 삼성그룹은 이건희 회장의 오랜 와병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라 아직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의 구체적인 시기나 규모를 결정하지는 못한 상태다. 지난달 18일 권오현 부회장이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의 간담회 직후 하반기 채용 규모를 늘리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역대 최대 규모로 채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평택 반도체라인이 최근 본격적으로 가동을 시작했고 화성에서도 신규라인(S3)을 만드는 등 계속 설비투자를 강화하고 있는 데다 사업도 확대 추세여서 반도체 부문을 중심으로 채용을 늘릴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LG그룹은 그룹 차원에서 인적성 시험을 하지만 원칙적으로는 계열사들이 자율적으로 신입이나 경력 사원 공채를 진행한다. LG전자는 다음 달 4일부터 통합 채용포털 사이트인 'LG커리어스'를 통해 하반기 대졸 신입 원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지원자들의 수준이나 인력 수요 등을 감안해 최종 채용 규모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삼성그룹과 마찬가지로 지난해 하반기보다는 채용규모를 늘리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9월에 하반기 공채를 시작하는 SK그룹은 올 초 8천200명의 연간 채용 계획을 발표했으나 규모를 늘릴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특히 최태원 회장이 천명한 '사회와 함께하는 성장'을 실천한다는 차원에서 지난 8일 개최한 동반성장·상생협력 결의대회에서 '일자리 창출을 통한 경제활성화 노력'을 실천 과제로 제시한 것도 이런 전망을 뒷받침한다.

포스코그룹도 하반기 신입사원 정규직 공채 규모를 늘릴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그룹은 해마다 연간 1천명 안팎의 정규직 사원을 채용해왔다. 글로벌 공급 과잉과 수요 부진으로 철강 업황 자체는 여전히 어렵지만 일자리 창출과 미래 핵심인재 확보를 위해 그룹 차원에서 채용규모를 늘리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에 3천800명을 채용한 GS그룹도 올해 규모를 확대한다. 역시 아직 구체적인 채용규모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계열사별로 인력을 더 충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반기 대졸 신입 공채는 계열사별로 9월부터 시작된다.

두산그룹은 올해 작년(약 700명)과 비슷한 규모의 신규 인력을 채용할 방침이다. 롯데, 신세계, CJ 등 주요 유통기업도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확대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