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정당 “문재인 정부, 미·북 대립 ‘강건너 불구경’”
입력 2017.08.12 (16:56) 수정 2017.08.12 (16:56) 정치
바른정당은 12일(오늘) "미국과 북한의 강 대 강 대립을 강 건너 불구경 하고 있는 것이 문재인 정부"라며 "화마가 당장 삼킬 거라고는 추호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북한 정권이 '저러다 말 거'라고 한다. 괜한 위기감을 부추기지 말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위기 국면에서도 그저 대화와 평화를 외치고 있는 한국에게 남는 것은 '핵을 가진 북한'밖에 없다"며 "더욱 기가 막힌 것은,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핵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킬 안보마저 포기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 바른정당 “문재인 정부, 미·북 대립 ‘강건너 불구경’”
    • 입력 2017-08-12 16:56:18
    • 수정2017-08-12 16:56:32
    정치
바른정당은 12일(오늘) "미국과 북한의 강 대 강 대립을 강 건너 불구경 하고 있는 것이 문재인 정부"라며 "화마가 당장 삼킬 거라고는 추호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북한 정권이 '저러다 말 거'라고 한다. 괜한 위기감을 부추기지 말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위기 국면에서도 그저 대화와 평화를 외치고 있는 한국에게 남는 것은 '핵을 가진 북한'밖에 없다"며 "더욱 기가 막힌 것은,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핵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킬 안보마저 포기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