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에 손잡고’ 시민 구조…물놀이 사고 잇따라
입력 2017.08.12 (17:16) 수정 2017.08.12 (19:07) 사회
강원도에서 물놀이 사고가 잇따른 가운데 시민들이 나서 파도에 휩쓸린 사람을 구조했다.

12일 오후 3시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의 한 해변에서 물놀이를 하던 A(45) 씨가 파도에 휩쓸렸다.

A씨가 바다에 빠지자 인근에 있던 관광객과 시민들이 서로 손을 맞잡고 높은 파도를 견디며 A 씨를 구조했다. A 씨는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오전 10시 반쯤에는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부남해변에서 B(27)씨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B 씨는 수색에 나선 해경 경비함과 구조헬기에 40여 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B 씨와 함께 파도에 휩쓸렸던 20대 남성 3명은 마을 해변 관리자 등에 구조됐다. 해경은 이들이 수영을 해 인근 갯바위에 접근하려다 높은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이날 오후 1시쯤 강원도 양양군에서는 공수전리 계곡에서 B(60)씨가 물에 빠져 119가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B씨는 계곡에 걸린 낚싯줄을 빼내려고 물속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 ‘손에 손잡고’ 시민 구조…물놀이 사고 잇따라
    • 입력 2017-08-12 17:16:32
    • 수정2017-08-12 19:07:56
    사회
강원도에서 물놀이 사고가 잇따른 가운데 시민들이 나서 파도에 휩쓸린 사람을 구조했다.

12일 오후 3시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의 한 해변에서 물놀이를 하던 A(45) 씨가 파도에 휩쓸렸다.

A씨가 바다에 빠지자 인근에 있던 관광객과 시민들이 서로 손을 맞잡고 높은 파도를 견디며 A 씨를 구조했다. A 씨는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날 오전 10시 반쯤에는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부남해변에서 B(27)씨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B 씨는 수색에 나선 해경 경비함과 구조헬기에 40여 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B 씨와 함께 파도에 휩쓸렸던 20대 남성 3명은 마을 해변 관리자 등에 구조됐다. 해경은 이들이 수영을 해 인근 갯바위에 접근하려다 높은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이날 오후 1시쯤 강원도 양양군에서는 공수전리 계곡에서 B(60)씨가 물에 빠져 119가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B씨는 계곡에 걸린 낚싯줄을 빼내려고 물속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