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따르는 ‘학생부 조작’…관리체계 허술
입력 2017.08.12 (21:17) 수정 2017.08.12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입 전형에서 학생부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죠.

그런데 고등학교 교사가 같은 학교에 다니는 자녀의 학생부를 몰래 고치다 적발되는 충격적인 일이 반복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교육당국의 관리는 허술하기 짝이 없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고등학굡니다.

이 학교 교사 A 씨는 2년 전 학교생활기록부를 입력하는 NEIS 시스템에 몰래 접속해 한 학생의 1, 2학년 학생부를 고쳤습니다.

취재진이 입수한 경기도교육청 감사 자룝니다.

14개 영역에 4천 자 넘게 조작했습니다.

그런데 해당 학생은 바로 A 교사의 아들이었습니다.

<녹취> 해당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생활기록부 담당자 선생님에게) 자기 자녀 생활기록부를 좀 볼 수 있는지를 물어보고…. 잠깐 보고 올라올 거라고 생각을 한 거죠. 한 선생님의 일탈로 우리 학교 학생부가 신뢰를 받지 못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까 봐..."

올해 초 경기도의 또 다른 고등학교에서도 교무부장이 자신의 딸의 학생부를 조작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NEIS에 접속해 학생부를 조작할 수 있다는 얘깁니다.

전국적으로 학생부 조작이 얼마나 있었는지 교육부에 확인해봤습니다.

<녹취>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초중고 부분은 원래 감독의 권한이 교육감한테 있습니다. 교육부에서 자꾸 간섭한다는 느낌이 있기 때문에 감사를 한 부분은 보고하는 부분은 아니거든요."

고등학교까지의 관리권은 시도 교육청에 있기 때문에 학생부 조작 관련 통계도 따로 없다는 겁니다.

일선 교육청에서도 교육부에 따로 보고하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OO 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 : "감사 건에 대해서 교육청이 교육부에 보고하지 않는다고 하고 보고를 하는 경우에는 교육부에서 요청했을 경우에…."

취재진이 교육청 7곳을 확인한 결과 최근 3년 동안 7건의 학생부 조작이 적발됐습니다.

조작을 근본적으로 막을 방법은 없는지 고민이 필요해 보이지만, 교육 정책을 총괄하는 교육부는 전국적인 통계조차 갖고 있지 않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잇따르는 ‘학생부 조작’…관리체계 허술
    • 입력 2017-08-12 21:18:24
    • 수정2017-08-12 21:50:17
    뉴스 9
<앵커 멘트>

대입 전형에서 학생부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죠.

그런데 고등학교 교사가 같은 학교에 다니는 자녀의 학생부를 몰래 고치다 적발되는 충격적인 일이 반복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교육당국의 관리는 허술하기 짝이 없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고등학굡니다.

이 학교 교사 A 씨는 2년 전 학교생활기록부를 입력하는 NEIS 시스템에 몰래 접속해 한 학생의 1, 2학년 학생부를 고쳤습니다.

취재진이 입수한 경기도교육청 감사 자룝니다.

14개 영역에 4천 자 넘게 조작했습니다.

그런데 해당 학생은 바로 A 교사의 아들이었습니다.

<녹취> 해당 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생활기록부 담당자 선생님에게) 자기 자녀 생활기록부를 좀 볼 수 있는지를 물어보고…. 잠깐 보고 올라올 거라고 생각을 한 거죠. 한 선생님의 일탈로 우리 학교 학생부가 신뢰를 받지 못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까 봐..."

올해 초 경기도의 또 다른 고등학교에서도 교무부장이 자신의 딸의 학생부를 조작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마음만 먹으면 NEIS에 접속해 학생부를 조작할 수 있다는 얘깁니다.

전국적으로 학생부 조작이 얼마나 있었는지 교육부에 확인해봤습니다.

<녹취> 교육부 관계자(음성변조) : "초중고 부분은 원래 감독의 권한이 교육감한테 있습니다. 교육부에서 자꾸 간섭한다는 느낌이 있기 때문에 감사를 한 부분은 보고하는 부분은 아니거든요."

고등학교까지의 관리권은 시도 교육청에 있기 때문에 학생부 조작 관련 통계도 따로 없다는 겁니다.

일선 교육청에서도 교육부에 따로 보고하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OO 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 : "감사 건에 대해서 교육청이 교육부에 보고하지 않는다고 하고 보고를 하는 경우에는 교육부에서 요청했을 경우에…."

취재진이 교육청 7곳을 확인한 결과 최근 3년 동안 7건의 학생부 조작이 적발됐습니다.

조작을 근본적으로 막을 방법은 없는지 고민이 필요해 보이지만, 교육 정책을 총괄하는 교육부는 전국적인 통계조차 갖고 있지 않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