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크롱 “한반도 긴장고조 행위 말아야”
입력 2017.08.12 (21:47) 수정 2017.08.12 (21:57) 국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한반도에서 긴장이 고조되도록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미국과 북한 간 설전이 격화하면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핵 위협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국제사회는 북한이 "조건 없이 대화의 길로 다시 돌아가도록" 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도발에 대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으며, 이에 북한은 '괌 포위사격 검토'로 맞대응했다. 이에 국제사회는 양측에 자제를 촉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냈으며, 급기야 11일에는 "군사적 해결책이 장전됐다"며 군사 옵션을 거론했다.
  • 마크롱 “한반도 긴장고조 행위 말아야”
    • 입력 2017-08-12 21:47:36
    • 수정2017-08-12 21:57:39
    국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한반도에서 긴장이 고조되도록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미국과 북한 간 설전이 격화하면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핵 위협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국제사회는 북한이 "조건 없이 대화의 길로 다시 돌아가도록" 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도발에 대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으며, 이에 북한은 '괌 포위사격 검토'로 맞대응했다. 이에 국제사회는 양측에 자제를 촉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냈으며, 급기야 11일에는 "군사적 해결책이 장전됐다"며 군사 옵션을 거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