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 없는 심야…섬 응급환자 육상 이송
입력 2017.08.13 (09:34) 수정 2017.08.13 (09:35) 사회
배가 끊긴 새벽 시각 인천의 섬에서 응급환자가 생겨 육지 병원으로 옮겨졌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오늘(13일) 새벽 0시 10분쯤 인천 신도에서 주민 조 모(53) 씨가 팔을 다쳐 병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신고를 받고 구조정을 동원해 조 씨를 육지 병원으로 옮겼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여객선 운항이 끊긴 야간 시간에 섬 지역 응급환자를 신속히 육지로 옮겼다고 말했다.
  • 배 없는 심야…섬 응급환자 육상 이송
    • 입력 2017-08-13 09:34:55
    • 수정2017-08-13 09:35:50
    사회
배가 끊긴 새벽 시각 인천의 섬에서 응급환자가 생겨 육지 병원으로 옮겨졌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오늘(13일) 새벽 0시 10분쯤 인천 신도에서 주민 조 모(53) 씨가 팔을 다쳐 병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신고를 받고 구조정을 동원해 조 씨를 육지 병원으로 옮겼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여객선 운항이 끊긴 야간 시간에 섬 지역 응급환자를 신속히 육지로 옮겼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