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장청구 후 잠적’ KAI 협력사 대표 구속
입력 2017.08.15 (04:32) 수정 2017.08.15 (05:53) 사회
가짜 회계자료로 거액을 대출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협력업체 대표 황 모 씨(60)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영잔전담재판부는 황 씨의 영장심사를 마친 뒤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KAI 경영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지난 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황 씨는 지난 10일 열릴 예정이었던 영장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다가, 어제(14일) 오전 출석 의사를 밝히고 법원에 출석했다.

항공기 날개 부품 등을 KAI에 납품해온 황 씨는 회사 생산 시설을 확대하면서 실적을 부풀린 재무제표를 이용해 은행에서 수백억 원대 대출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황 씨의 회사는 산업은행에서 300억 원, 우리은행에서 60억 원가량을 대출받았지만, 원리금을 제때 갚지 못해 연체 상태가 됐다.
  • ‘영장청구 후 잠적’ KAI 협력사 대표 구속
    • 입력 2017-08-15 04:32:25
    • 수정2017-08-15 05:53:52
    사회
가짜 회계자료로 거액을 대출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협력업체 대표 황 모 씨(60)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영잔전담재판부는 황 씨의 영장심사를 마친 뒤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KAI 경영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지난 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황 씨는 지난 10일 열릴 예정이었던 영장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다가, 어제(14일) 오전 출석 의사를 밝히고 법원에 출석했다.

항공기 날개 부품 등을 KAI에 납품해온 황 씨는 회사 생산 시설을 확대하면서 실적을 부풀린 재무제표를 이용해 은행에서 수백억 원대 대출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황 씨의 회사는 산업은행에서 300억 원, 우리은행에서 60억 원가량을 대출받았지만, 원리금을 제때 갚지 못해 연체 상태가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