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댓글’ 재수사…민간인 30명 포함
입력 2017.08.15 (06:35) 수정 2017.08.15 (07: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과거 국정원의 적폐를 청산하기 위한 검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그 첫번째가 국정원 댓글 사건인데요.

선거개입과 여론조작을 위해 국정원이 운용했던 댓글 부대 사이버외곽팀과 이 팀을 운용한 국정원 직원 등이 수사 대상입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국정원 댓글부대 사이버외곽팀에 대한 법적 조치에 착수했습니다.

전원 민간인인 외곽팀 팀장 30명에 대한 수사 의뢰를 국정원 측에 권고했습니다.

국정원법상 정치 관여죄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국정원은 이들을 검찰에 고발할 예정입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와 산하 적폐청산 TF팀의 첫 성과입니다.

TF팀은 지금까지 원세훈 원장 재임 시절 국정원이 운용한 '사이버 외곽팀' 존재를 확인했습니다.

30개 팀, 민간인 3,500명이 2012년 대선 등 각종 선거에서 여론 조작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관련 조사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수사에 나섰습니다.

수사 대상은 민간인 팀장 30명과 사이버외곽팀 운용에 관여한 국정원 관계자, 그리고 관련 내용을 보고받은 윗선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사이버 외곽팀 민간인들에 대한 수사 착수를 언급하며 사실상 재수사 의사를 밝혔습니다.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4년 만에 재수사입니다.

검찰은 이와는 별도로 오는 30일 선고를 앞둔 원세훈 전 원장 변론 재개 신청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해당 자료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재수사에 나선 서울중앙지검은 2013년 댓글 수사 당시 윤석열 팀장이 지검장이며 당시 수사팀원들이 모두 핵심 수사부서에 전진 배치돼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국정원 ‘댓글’ 재수사…민간인 30명 포함
    • 입력 2017-08-15 06:40:41
    • 수정2017-08-15 07:35:2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과거 국정원의 적폐를 청산하기 위한 검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그 첫번째가 국정원 댓글 사건인데요.

선거개입과 여론조작을 위해 국정원이 운용했던 댓글 부대 사이버외곽팀과 이 팀을 운용한 국정원 직원 등이 수사 대상입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국정원 댓글부대 사이버외곽팀에 대한 법적 조치에 착수했습니다.

전원 민간인인 외곽팀 팀장 30명에 대한 수사 의뢰를 국정원 측에 권고했습니다.

국정원법상 정치 관여죄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국정원은 이들을 검찰에 고발할 예정입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와 산하 적폐청산 TF팀의 첫 성과입니다.

TF팀은 지금까지 원세훈 원장 재임 시절 국정원이 운용한 '사이버 외곽팀' 존재를 확인했습니다.

30개 팀, 민간인 3,500명이 2012년 대선 등 각종 선거에서 여론 조작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관련 조사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수사에 나섰습니다.

수사 대상은 민간인 팀장 30명과 사이버외곽팀 운용에 관여한 국정원 관계자, 그리고 관련 내용을 보고받은 윗선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사이버 외곽팀 민간인들에 대한 수사 착수를 언급하며 사실상 재수사 의사를 밝혔습니다.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4년 만에 재수사입니다.

검찰은 이와는 별도로 오는 30일 선고를 앞둔 원세훈 전 원장 변론 재개 신청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해당 자료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재수사에 나선 서울중앙지검은 2013년 댓글 수사 당시 윤석열 팀장이 지검장이며 당시 수사팀원들이 모두 핵심 수사부서에 전진 배치돼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