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관영매체들, 을지훈련 중단촉구…“韓, 북미간 중재자 역할해야”
입력 2017.08.15 (11:07) 수정 2017.08.15 (11:21) 국제
중국 관영 매체들이 오는 21일부터 시작될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환구시보와 글로벌타임스는 오늘자 사설에서 어제 방한한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이 한국군 수뇌부와 밀착 소통을 했으며 이로 인해 미국의 대북 군사 옵션이 더욱 명확해졌을 거라는 추측이 나온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두 신문은 "최근 북미 간 군사 위협의 말싸움이 절정에 이른 가운데 미국 측은 외교적 노력을 포기하지 않겠다면서도 끊임없이 대북 군사타격에 대한 준비를 완료했다는 신호를 보냈다"면서 "그러나 북미 모두 군사충돌을 원하지 않는다는 게 전 세계 대다수 전문가의 공통된 분석"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다만 많은 사람이 북미가 오판과 오발을 할까 봐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환구시보는 "정세 안정을 위해 한국이 적절한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한반도에 새로운 극본이 짜여지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한반도에 전쟁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과 관련해선 "그 말은 빈말이며 한국이 강력히 실제 행동으로 이 주장을 보여준 게 없다"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이어 "한미 을지훈련은 북한을 전보다 더 강력히 자극할 것이 분명하며 북한은 더 강력한 대응을 할 수 있어 이번 한미 군사훈련은 의외의 사태를 초래할 위험이 전보다 더 높다. 한국이 한반도 전쟁을 결연히 반대한다면 이번 한미 군사훈련의 무대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한반도에서 남북 전쟁보다는 북미 전쟁의 가능성이 더 크다고 지적하면서, "한국은 북미 간의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하며 자기 방식으로 북미 간 충돌을 억제해야 한다. 이 역할은 한국만 할 수 있고 이를 위해 행동하지 않으면 그 어떤 제삼자도 대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북·중 양국은 단지 우호 국가이며 중국은 북한에 권할 수 있을 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진 않는다"면서 "중국의 대북 영향력은 한국이 한반도 문제에서 미국에 미치는 영향력에 비해 크지 않다"고 변명했다.

환구시보는 "한국은 중국에 구해달라고 요구하면서 미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중국의 등에 칼을 꽂고 있다"면서 "현재 한국의 운명은 북미의 손에 달린 것처럼 보인다"고 비판했다.
  • 中관영매체들, 을지훈련 중단촉구…“韓, 북미간 중재자 역할해야”
    • 입력 2017-08-15 11:07:58
    • 수정2017-08-15 11:21:01
    국제
중국 관영 매체들이 오는 21일부터 시작될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환구시보와 글로벌타임스는 오늘자 사설에서 어제 방한한 조지프 던퍼드 미국 합참의장이 한국군 수뇌부와 밀착 소통을 했으며 이로 인해 미국의 대북 군사 옵션이 더욱 명확해졌을 거라는 추측이 나온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두 신문은 "최근 북미 간 군사 위협의 말싸움이 절정에 이른 가운데 미국 측은 외교적 노력을 포기하지 않겠다면서도 끊임없이 대북 군사타격에 대한 준비를 완료했다는 신호를 보냈다"면서 "그러나 북미 모두 군사충돌을 원하지 않는다는 게 전 세계 대다수 전문가의 공통된 분석"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다만 많은 사람이 북미가 오판과 오발을 할까 봐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환구시보는 "정세 안정을 위해 한국이 적절한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한반도에 새로운 극본이 짜여지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한반도에 전쟁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과 관련해선 "그 말은 빈말이며 한국이 강력히 실제 행동으로 이 주장을 보여준 게 없다"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이어 "한미 을지훈련은 북한을 전보다 더 강력히 자극할 것이 분명하며 북한은 더 강력한 대응을 할 수 있어 이번 한미 군사훈련은 의외의 사태를 초래할 위험이 전보다 더 높다. 한국이 한반도 전쟁을 결연히 반대한다면 이번 한미 군사훈련의 무대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한반도에서 남북 전쟁보다는 북미 전쟁의 가능성이 더 크다고 지적하면서, "한국은 북미 간의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하며 자기 방식으로 북미 간 충돌을 억제해야 한다. 이 역할은 한국만 할 수 있고 이를 위해 행동하지 않으면 그 어떤 제삼자도 대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북·중 양국은 단지 우호 국가이며 중국은 북한에 권할 수 있을 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진 않는다"면서 "중국의 대북 영향력은 한국이 한반도 문제에서 미국에 미치는 영향력에 비해 크지 않다"고 변명했다.

환구시보는 "한국은 중국에 구해달라고 요구하면서 미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중국의 등에 칼을 꽂고 있다"면서 "현재 한국의 운명은 북미의 손에 달린 것처럼 보인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