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구자철·지동원 한목소리 “광복절…대한민국 만세”
입력 2017.08.15 (12:20)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5)과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의 구자철(28), 지동원(26)이 15일(한국시간) 광복절을 맞아 태극기를 든 사진을 공개했다.

토트넘 구단은 구단 SNS 한국계정을 통해 태극기를 든 손흥민의 사진을 소개한 뒤 "오늘은 72번째 광복절입니다. 여러분 모두 조국의 광복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뜻을 되새길 수 있는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구자철과 지동원은 팀 동료들과 함께 태극기를 들고 사진을 찍었다.

두 선수는 아우크스부르크의 홈 구장인 임풀스 아레나 그라운드에서 동료 선수들과 태극기를 들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아우크스부르크 구단은 SNS 한국계정을 통해 "대한민국의 72번째 광복절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72년 전 대한민국이 잃었던 주권을 회복하고 지금까지 이룩한 번영에 경의를 표합니다.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이 이어지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 손흥민·구자철·지동원 한목소리 “광복절…대한민국 만세”
    • 입력 2017-08-15 12:20:15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5)과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의 구자철(28), 지동원(26)이 15일(한국시간) 광복절을 맞아 태극기를 든 사진을 공개했다.

토트넘 구단은 구단 SNS 한국계정을 통해 태극기를 든 손흥민의 사진을 소개한 뒤 "오늘은 72번째 광복절입니다. 여러분 모두 조국의 광복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뜻을 되새길 수 있는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구자철과 지동원은 팀 동료들과 함께 태극기를 들고 사진을 찍었다.

두 선수는 아우크스부르크의 홈 구장인 임풀스 아레나 그라운드에서 동료 선수들과 태극기를 들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아우크스부르크 구단은 SNS 한국계정을 통해 "대한민국의 72번째 광복절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72년 전 대한민국이 잃었던 주권을 회복하고 지금까지 이룩한 번영에 경의를 표합니다.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이 이어지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