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대북인식 변화 보이지 않아…국민 안심시키기에 부족”
입력 2017.08.15 (14:11) 수정 2017.08.15 (14:21) 정치
국민의당은 15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대북관계에 있어 불안해하는 국민을 다독이고 안심시키기에 부족한 메시지였다"고 평가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은 도발과 위협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데 정부는 대북관계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보이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수석대변인은 "제재와 대화의 병행, 인도주의적 교류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교과서적인 해법은 누구나 제시할 수 있다"며 "예민하고 살얼음판 같은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정부가 어떻게 주도적으로 움직일 것인지 구체적인 로드맵 제시가 없었던 것은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막연히 '한미동맹을 굳건히'라고 하면서 '국제사회와 잘 협력'하겠다는 것으로는 불안한 국민을 안심시키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평화가 있어야 안보도, 경제도, 성장도, 번영도 있음은 당연하며, 이산가족 상봉,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등 인도적 교류가 진행돼야 하는 것도 당연하다"면서도 "강력한 안보가 먼저 준비되어 있어야 평화가 보장됨을 명심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일제강점기에서 벗어나 조국의 독립을 맞은 광복절 메시지에 가장 아픈 손가락인 위안부 문제 완전해결에 대한 의지가 빠진 것도 아쉽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임시정부 수립으로부터 시작된 '국민주권시대'를 지켜내기 위해, 대한민국의 진정한 안녕을 위해 과거의 상처와 현재의 안보 불안을 깨끗하게 씻어낼 수 있는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과 소통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다만, 문 대통령이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 등에 대한 예우 강화를 약속한 데 대해선 "환영한다"고 밝히고, "이는 국민의당이 지속해서 주장해 온 것으로, 그분들이 당당하고 자랑스럽게 삶을 영위하실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 국민의당 “대북인식 변화 보이지 않아…국민 안심시키기에 부족”
    • 입력 2017-08-15 14:11:40
    • 수정2017-08-15 14:21:12
    정치
국민의당은 15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대북관계에 있어 불안해하는 국민을 다독이고 안심시키기에 부족한 메시지였다"고 평가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은 도발과 위협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데 정부는 대북관계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보이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수석대변인은 "제재와 대화의 병행, 인도주의적 교류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교과서적인 해법은 누구나 제시할 수 있다"며 "예민하고 살얼음판 같은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정부가 어떻게 주도적으로 움직일 것인지 구체적인 로드맵 제시가 없었던 것은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막연히 '한미동맹을 굳건히'라고 하면서 '국제사회와 잘 협력'하겠다는 것으로는 불안한 국민을 안심시키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평화가 있어야 안보도, 경제도, 성장도, 번영도 있음은 당연하며, 이산가족 상봉,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등 인도적 교류가 진행돼야 하는 것도 당연하다"면서도 "강력한 안보가 먼저 준비되어 있어야 평화가 보장됨을 명심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일제강점기에서 벗어나 조국의 독립을 맞은 광복절 메시지에 가장 아픈 손가락인 위안부 문제 완전해결에 대한 의지가 빠진 것도 아쉽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임시정부 수립으로부터 시작된 '국민주권시대'를 지켜내기 위해, 대한민국의 진정한 안녕을 위해 과거의 상처와 현재의 안보 불안을 깨끗하게 씻어낼 수 있는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과 소통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다만, 문 대통령이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 등에 대한 예우 강화를 약속한 데 대해선 "환영한다"고 밝히고, "이는 국민의당이 지속해서 주장해 온 것으로, 그분들이 당당하고 자랑스럽게 삶을 영위하실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