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여자배구, 대만 꺾고 6연승으로 준결승행
입력 2017.08.15 (15:09) 수정 2017.08.15 (15:26)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아시아 여자배구 대회에서 6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공동 10위)은 15일 필리핀 알론테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토너먼트에서 대만(공동 55위)을 세트 스코어 3-0(25-20 25-11 28-26)으로 완파했다.

앞서 대표팀은 예선 3경기와 8강 라운드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E조 1위로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4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은 이날 오후 열리는 태국-필리핀 경기 승자와 이튿날 오후 6시 30분 준결승전을 치른다.

세계랭킹에서 드러나듯, 한국은 대만보다 한 수 위의 전력을 선보였다. 대만에 전적으로 유리했던 심판 판정도 대표팀의 기세를 막지는 못했다.

대표팀은 '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의 활약을 앞세워 첫 세트를 가져왔다.

김연경이 연속 3포인트를 따내면서 22-17로 앞섰다.

이후 22-20으로 추격당했지만, 김연경은 재치 있는 플레이로 24-20의 세트 포인트를 만든 뒤 서브 에이스로 세트를 끝냈다.

2세트는 훨씬 일방적인 흐름이었다.

하지만 3세트 들어 대만이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대표팀은 중반까지 고전했다.

9-15 이후 대표팀이 다시 살아났다.

김연경과 함께 황민경(현대건설),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공격력이 빛났다.

김연경의 스파이크와 황민경, 박정아의 예리한 공격 등으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은 대표팀은 상대의 더블 콘택트 범실로 16-16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상대 블로킹을 뚫는 황민경의 공격 득점으로 20점(20-19)에 먼저 도달했다.

이후 박정아의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막히면서 23-23의 동점을 허용한 데 이어 듀스 접전에 들어갔다.

26-26에서 김연경의 영리한 페인트 플레이로 매치 포인트를 맞았고, 상대 범실로 경기는 종료됐다.
  • 한국 여자배구, 대만 꺾고 6연승으로 준결승행
    • 입력 2017-08-15 15:09:44
    • 수정2017-08-15 15:26:06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아시아 여자배구 대회에서 6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공동 10위)은 15일 필리핀 알론테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토너먼트에서 대만(공동 55위)을 세트 스코어 3-0(25-20 25-11 28-26)으로 완파했다.

앞서 대표팀은 예선 3경기와 8강 라운드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E조 1위로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4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은 이날 오후 열리는 태국-필리핀 경기 승자와 이튿날 오후 6시 30분 준결승전을 치른다.

세계랭킹에서 드러나듯, 한국은 대만보다 한 수 위의 전력을 선보였다. 대만에 전적으로 유리했던 심판 판정도 대표팀의 기세를 막지는 못했다.

대표팀은 '여제' 김연경(중국 상하이)의 활약을 앞세워 첫 세트를 가져왔다.

김연경이 연속 3포인트를 따내면서 22-17로 앞섰다.

이후 22-20으로 추격당했지만, 김연경은 재치 있는 플레이로 24-20의 세트 포인트를 만든 뒤 서브 에이스로 세트를 끝냈다.

2세트는 훨씬 일방적인 흐름이었다.

하지만 3세트 들어 대만이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대표팀은 중반까지 고전했다.

9-15 이후 대표팀이 다시 살아났다.

김연경과 함께 황민경(현대건설),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공격력이 빛났다.

김연경의 스파이크와 황민경, 박정아의 예리한 공격 등으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은 대표팀은 상대의 더블 콘택트 범실로 16-16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상대 블로킹을 뚫는 황민경의 공격 득점으로 20점(20-19)에 먼저 도달했다.

이후 박정아의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막히면서 23-23의 동점을 허용한 데 이어 듀스 접전에 들어갔다.

26-26에서 김연경의 영리한 페인트 플레이로 매치 포인트를 맞았고, 상대 범실로 경기는 종료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