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바른정당 “文, 1919년 건국설은 확대해석…국민분열 야기”
입력 2017.08.15 (16:38) 수정 2017.08.15 (16:44)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5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명시한 것과 관련해 비판을 쏟아냈다.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을 건국한 해는 1948년이라는데 논란의 여지가 없다면서 문 대통령의 인식을 문제삼았고, 바른정당은 국민적 총의와 합의를 모아나갈 문제를 일방적으로 명시해 국민 분열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너무 당연한 1948년 건국을 견강부회해서 1919년을 건국이라고 삼는 것은 지나친 확대해석"이라고 말했다.

류 혁신위원장은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듯이 건국은 건국이다. 건국과 건국의 의지를 밝힌 것은 다른 말이다. (1919년을 건국으로 하면 ) 1919년부터 45년까지 독립운동을 한 것은 해석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1948년 건국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사실"이라며 "기본적으로 국가라는 것이 성립하려면 정치학 교과서에서 나오듯 국민, 영토, 주권이 있어야 하고, 그런 기준에서 1948년 건국은 자명하고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류 혁신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19대 대통령이다. 1948년 이승만 대통령이 1대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 본인도 '19대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쓰는 이상 이승만 대통령을 초대 대통령이라고 인정하면서 1919년을 건국한 해라고 말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도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것은 국민적 총의와 합의를 차분히 모아나갈 문제로, 어느 일방이 선언적이고 일방적으로 정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문 대통령이 임기 중 첫 광복절을 국민분열을 야기하는 행보로 이끌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 사회는 '1919년 건국'과 '1948년 건국'이 좌파와 우파의 전유물이 되어 한 치도 양보할 수 없는 것인 양 날카롭게 대립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더더욱 이런 점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하며 오직 국민통합과 국론통일을 먼저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벌써 대통령의 '1919년 건국', '건국절 논란 종지부'에 거센 반발이 나오고 있다"며 "대통령의 광복절 첫 행보가 국민을 갈라놓고, 대립과 갈등을 더욱 부추기는 것이었다니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 한국당·바른정당 “文, 1919년 건국설은 확대해석…국민분열 야기”
    • 입력 2017-08-15 16:38:14
    • 수정2017-08-15 16:44:34
    정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5일(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명시한 것과 관련해 비판을 쏟아냈다.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을 건국한 해는 1948년이라는데 논란의 여지가 없다면서 문 대통령의 인식을 문제삼았고, 바른정당은 국민적 총의와 합의를 모아나갈 문제를 일방적으로 명시해 국민 분열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너무 당연한 1948년 건국을 견강부회해서 1919년을 건국이라고 삼는 것은 지나친 확대해석"이라고 말했다.

류 혁신위원장은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듯이 건국은 건국이다. 건국과 건국의 의지를 밝힌 것은 다른 말이다. (1919년을 건국으로 하면 ) 1919년부터 45년까지 독립운동을 한 것은 해석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1948년 건국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사실"이라며 "기본적으로 국가라는 것이 성립하려면 정치학 교과서에서 나오듯 국민, 영토, 주권이 있어야 하고, 그런 기준에서 1948년 건국은 자명하고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류 혁신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19대 대통령이다. 1948년 이승만 대통령이 1대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 본인도 '19대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쓰는 이상 이승만 대통령을 초대 대통령이라고 인정하면서 1919년을 건국한 해라고 말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도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것은 국민적 총의와 합의를 차분히 모아나갈 문제로, 어느 일방이 선언적이고 일방적으로 정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문 대통령이 임기 중 첫 광복절을 국민분열을 야기하는 행보로 이끌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 사회는 '1919년 건국'과 '1948년 건국'이 좌파와 우파의 전유물이 되어 한 치도 양보할 수 없는 것인 양 날카롭게 대립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더더욱 이런 점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하며 오직 국민통합과 국론통일을 먼저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벌써 대통령의 '1919년 건국', '건국절 논란 종지부'에 거센 반발이 나오고 있다"며 "대통령의 광복절 첫 행보가 국민을 갈라놓고, 대립과 갈등을 더욱 부추기는 것이었다니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