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文대통령 北대화촉구 발언에 “남북대화 지지”
입력 2017.08.15 (17:05) 수정 2017.08.15 (17:11) 국제
중국 외교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누구도 한국의 동의 없이 군사 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며 북한에 대화를 촉구한 데 대해 남북 대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평론을 요구받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화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전력을 다해 각종 방식으로 전쟁을 막겠다고 말했고 어제도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발생하면 안 되며 한반도 문제를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중국 측은 일관되게 평화적인 방식으로 북핵 문제를 처리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유관 각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고 주장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민감하며 임계점이 가까워 결단을 내리고 대화를 재개해야 하는 전환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런 정세 아래 유관 각국은 반드시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자국민과 지역의 평화 안정을 위해 책임 있는 정확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면서 "이는 정세를 완화하고 한반도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언급했다.

화 대변인은 아울러 "남북이 대화를 통해 관계를 개선하고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양측의 근본 이익에 부합한다"면서 "남북 양측이 이런 방향으로 같이 노력해서 현재 경색된 국면을 타파하고 대화 협상을 재개를 위한 조건을 만들어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광복절 72주년 경축사에서 "한반도에서 또다시 전쟁은 안 된다"며 "한반도에서의 군사 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군사 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고 천명했다.
  • 中, 文대통령 北대화촉구 발언에 “남북대화 지지”
    • 입력 2017-08-15 17:05:20
    • 수정2017-08-15 17:11:29
    국제
중국 외교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누구도 한국의 동의 없이 군사 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며 북한에 대화를 촉구한 데 대해 남북 대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평론을 요구받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화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전력을 다해 각종 방식으로 전쟁을 막겠다고 말했고 어제도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발생하면 안 되며 한반도 문제를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중국 측은 일관되게 평화적인 방식으로 북핵 문제를 처리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유관 각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고 주장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민감하며 임계점이 가까워 결단을 내리고 대화를 재개해야 하는 전환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런 정세 아래 유관 각국은 반드시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자국민과 지역의 평화 안정을 위해 책임 있는 정확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면서 "이는 정세를 완화하고 한반도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언급했다.

화 대변인은 아울러 "남북이 대화를 통해 관계를 개선하고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양측의 근본 이익에 부합한다"면서 "남북 양측이 이런 방향으로 같이 노력해서 현재 경색된 국면을 타파하고 대화 협상을 재개를 위한 조건을 만들어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광복절 72주년 경축사에서 "한반도에서 또다시 전쟁은 안 된다"며 "한반도에서의 군사 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군사 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고 천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