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1919년 건국절 발언’ 놓고 여야 논란 재점화
입력 2017.08.15 (17:11) 수정 2017.08.15 (17:1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15일(오늘) 광복절 경축사에서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명시한 것과 관련해 여야의 반응이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박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건국 100주년을 불과 2년 앞둔 지금, 우리는 시대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야당은) 헌법 정신을 무시한 '48년 건국론' 주장 등 무의미하고 무책임한 정치나 정쟁을 중단하고 발전적인 비판과 협력을 통해 시대의 도전에 함께 하자"고 요청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2년 후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고 밝혀, 1948년 8월 15일 정부수립일을 건국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을 거듭 일축했다.

이에 대해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을 건국한 해는 1948년이라는데 논란의 여지가 없다면서 문 대통령의 인식을 문제 삼았고, 바른정당은 국민적 총의와 합의를 모아나갈 문제를 일방적으로 명시해 국민 분열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너무 당연한 1948년 건국을 견강부회해서 1919년을 건국이라고 삼는 것은 지나친 확대 해석"이라고 말했다.

류 혁신위원장은 "(1919년을 건국으로 하면 ) 1919년부터 45년까지 독립운동을 한 것은 해석이 안 된다"면서"기본적으로 국가라는 것이 성립하려면 정치학 교과서에서 나오듯 국민, 영토, 주권이 있어야 하고, 그런 기준에서 1948년 건국은 자명하고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도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것은 국민적 총의와 합의를 차분히 모아나갈 문제로, 어느 일방이 선언적이고 일방적으로 정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문 대통령이 임기 중 첫 광복절을 국민분열을 야기하는 행보로 이끌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 문 대통령 ‘1919년 건국절 발언’ 놓고 여야 논란 재점화
    • 입력 2017-08-15 17:11:06
    • 수정2017-08-15 17:12:5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15일(오늘) 광복절 경축사에서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명시한 것과 관련해 여야의 반응이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박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건국 100주년을 불과 2년 앞둔 지금, 우리는 시대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야당은) 헌법 정신을 무시한 '48년 건국론' 주장 등 무의미하고 무책임한 정치나 정쟁을 중단하고 발전적인 비판과 협력을 통해 시대의 도전에 함께 하자"고 요청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2년 후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고 밝혀, 1948년 8월 15일 정부수립일을 건국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을 거듭 일축했다.

이에 대해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을 건국한 해는 1948년이라는데 논란의 여지가 없다면서 문 대통령의 인식을 문제 삼았고, 바른정당은 국민적 총의와 합의를 모아나갈 문제를 일방적으로 명시해 국민 분열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너무 당연한 1948년 건국을 견강부회해서 1919년을 건국이라고 삼는 것은 지나친 확대 해석"이라고 말했다.

류 혁신위원장은 "(1919년을 건국으로 하면 ) 1919년부터 45년까지 독립운동을 한 것은 해석이 안 된다"면서"기본적으로 국가라는 것이 성립하려면 정치학 교과서에서 나오듯 국민, 영토, 주권이 있어야 하고, 그런 기준에서 1948년 건국은 자명하고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도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것은 국민적 총의와 합의를 차분히 모아나갈 문제로, 어느 일방이 선언적이고 일방적으로 정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문 대통령이 임기 중 첫 광복절을 국민분열을 야기하는 행보로 이끌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