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녀상’ 수채화 담으려 전국 순례!
입력 2017.08.15 (19:18) 수정 2017.08.15 (19:2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을 순례하며 곳곳에 세워져 있는 위안부 소녀상을 화폭에 담아 기록하는 이가 있습니다.

벌써 넉달째라고 하는데요, 김민정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텅 빈 공원, 위안부 소녀와 단 둘이 마주앉습니다.

흰 도화지에 인물을 담아내기 시작합니다.

태양이 하늘 높이 걸리는 사이, 소녀도 환하게 모습을 드러냅니다.

<인터뷰> 김세진(대학생) : "(힘든건) 낮의 태양? 너무 덥고 가끔씩 정신이 멍할 정도여가지고..."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하면서 전국 곳곳을 돌며 위안부 소녀상을 화폭에 담아낸지도 벌써 4개월째입니다.

맨발의 군산 소녀상, 풍남문 앞 전주 소녀상 등 완성된 그림은 60여 점, 20여 점을 선별해 작은 전시회도 열었습니다.

소박한 그림이 위안부 할머니들에게는 더할나위 없는 위로가 됩니다.

<인터뷰> 이옥선(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 "저거(그림) 하나하나 하려면 얼마나 힘들어. 그런걸 못하는걸 했으니 얼마나 좋아."

남아있는 전국의 소녀상을 마저 그려 관련 기관에 모두 기증하겠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인터뷰> 김세진(대학생) : "(소녀상이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한결같이 얘기 하고 있어요. 이것을 한 곳에 모아놓는다면 그만큼 목소리가 커지지 않을까 싶어서..."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로 소녀상을 지키고 싶었다는 김세진씨.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작은 힘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소녀상’ 수채화 담으려 전국 순례!
    • 입력 2017-08-15 19:20:00
    • 수정2017-08-15 19:23:50
    뉴스 7
<앵커 멘트>

전국을 순례하며 곳곳에 세워져 있는 위안부 소녀상을 화폭에 담아 기록하는 이가 있습니다.

벌써 넉달째라고 하는데요, 김민정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텅 빈 공원, 위안부 소녀와 단 둘이 마주앉습니다.

흰 도화지에 인물을 담아내기 시작합니다.

태양이 하늘 높이 걸리는 사이, 소녀도 환하게 모습을 드러냅니다.

<인터뷰> 김세진(대학생) : "(힘든건) 낮의 태양? 너무 덥고 가끔씩 정신이 멍할 정도여가지고..."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하면서 전국 곳곳을 돌며 위안부 소녀상을 화폭에 담아낸지도 벌써 4개월째입니다.

맨발의 군산 소녀상, 풍남문 앞 전주 소녀상 등 완성된 그림은 60여 점, 20여 점을 선별해 작은 전시회도 열었습니다.

소박한 그림이 위안부 할머니들에게는 더할나위 없는 위로가 됩니다.

<인터뷰> 이옥선(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 "저거(그림) 하나하나 하려면 얼마나 힘들어. 그런걸 못하는걸 했으니 얼마나 좋아."

남아있는 전국의 소녀상을 마저 그려 관련 기관에 모두 기증하겠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인터뷰> 김세진(대학생) : "(소녀상이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한결같이 얘기 하고 있어요. 이것을 한 곳에 모아놓는다면 그만큼 목소리가 커지지 않을까 싶어서..."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로 소녀상을 지키고 싶었다는 김세진씨.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작은 힘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