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날두, 주심 등에 손 댔다가…5경기 출장 정지
입력 2017.08.15 (21:54) 수정 2017.08.15 (22:2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페인 프로축구 슈퍼컵 1차전에서 퇴장 뒤 심판을 밀쳐 논란이 된 호날두가 결국 추가 징계를 받았습니다.

총 5경기 출전이 금지돼 이번 주말 리그 개막전은 물론 다음달 중순까지 뛸 수 없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순간적으로 저지른 행동이 가져온 결과는 생각보다 컸습니다.

헐리웃 액션으로 두 번째 경고를 받아 결정된 퇴장 판정.

이해할 수 없다는 듯 툭, 주심의 등에 손을 갖다댔다가 호날두는 5경기를 잃었습니다.

퇴장 1경기에 추가 징계 4경기 출전 금지가 내려져 호날두는 다음달 중순까지 그라운드를 밟을 수 없게 됐습니다.

미국 무대에선 카카의 황당 퇴장이 화제였습니다.

경기 중 일어난 양팀 선수들의 신경전을 진정시키려던 올랜도의 카카가 상대팀 선수이자 옛 동료인 콜린의 얼굴을 잡고 장난을 칩니다.

당황한 콜린이 뒤돌아봤지만 카카를 확인하곤 이내 함박웃음입니다.

두 친구에겐 재미난 장난이었지만 심판진의 판단은 폭력적인 행동이었습니다.

카카는 비디오 판독을 통해 레드카드를 받고 씁쓸한 표정으로 경기장 밖으로 나와야했습니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볼트만큼 인기를 끈 주인공입니다.

폭우가 내린 경기장은 바닷가가 되고, 경기장 설치물은 놀이기구가 됩니다.

레이스 중인 선수들을 향한 감동의 응원을 보내기도 합니다.

대회 기간 내내 관중들에게 즐거움을 선물한 고슴도치 마스코트입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호날두, 주심 등에 손 댔다가…5경기 출장 정지
    • 입력 2017-08-15 22:11:13
    • 수정2017-08-15 22:24:27
    뉴스 9
<앵커 멘트>

스페인 프로축구 슈퍼컵 1차전에서 퇴장 뒤 심판을 밀쳐 논란이 된 호날두가 결국 추가 징계를 받았습니다.

총 5경기 출전이 금지돼 이번 주말 리그 개막전은 물론 다음달 중순까지 뛸 수 없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순간적으로 저지른 행동이 가져온 결과는 생각보다 컸습니다.

헐리웃 액션으로 두 번째 경고를 받아 결정된 퇴장 판정.

이해할 수 없다는 듯 툭, 주심의 등에 손을 갖다댔다가 호날두는 5경기를 잃었습니다.

퇴장 1경기에 추가 징계 4경기 출전 금지가 내려져 호날두는 다음달 중순까지 그라운드를 밟을 수 없게 됐습니다.

미국 무대에선 카카의 황당 퇴장이 화제였습니다.

경기 중 일어난 양팀 선수들의 신경전을 진정시키려던 올랜도의 카카가 상대팀 선수이자 옛 동료인 콜린의 얼굴을 잡고 장난을 칩니다.

당황한 콜린이 뒤돌아봤지만 카카를 확인하곤 이내 함박웃음입니다.

두 친구에겐 재미난 장난이었지만 심판진의 판단은 폭력적인 행동이었습니다.

카카는 비디오 판독을 통해 레드카드를 받고 씁쓸한 표정으로 경기장 밖으로 나와야했습니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볼트만큼 인기를 끈 주인공입니다.

폭우가 내린 경기장은 바닷가가 되고, 경기장 설치물은 놀이기구가 됩니다.

레이스 중인 선수들을 향한 감동의 응원을 보내기도 합니다.

대회 기간 내내 관중들에게 즐거움을 선물한 고슴도치 마스코트입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