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러 외교수장 전화통화…왕이 “8월 위기 막아야”
입력 2017.08.15 (23:07) 국제
북한과 미국의 '말 폭탄' 전쟁으로 한반도 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 외교수장이 15일 전화통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양국 협력을 재확인하면서 진화 작업에 나섰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한반도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유관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한반도 핵 문제에 있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정세 아래 중국과 러시아는 전략 소통을 한층 강화해야 하며 함께 정세를 통제하고 안정 유지와 대화 촉구에 힘써야 한다"고 언급했다.

왕 부장은 "현지 시급한 일은 북미가 서로 자극하는 언행에 브레이크를 밟는 것"이라면서 "긴장 정세를 완화하고 '8월 위기'의 출현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한국과 미국이 실시 예정인 연합 군사훈련이 한반도 정세를 다시 격화시킬 수 있다면서 무력 수단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정치 및 외교적 수단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 중·러 외교수장 전화통화…왕이 “8월 위기 막아야”
    • 입력 2017-08-15 23:07:20
    국제
북한과 미국의 '말 폭탄' 전쟁으로 한반도 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 외교수장이 15일 전화통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양국 협력을 재확인하면서 진화 작업에 나섰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한반도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유관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한반도 핵 문제에 있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정세 아래 중국과 러시아는 전략 소통을 한층 강화해야 하며 함께 정세를 통제하고 안정 유지와 대화 촉구에 힘써야 한다"고 언급했다.

왕 부장은 "현지 시급한 일은 북미가 서로 자극하는 언행에 브레이크를 밟는 것"이라면서 "긴장 정세를 완화하고 '8월 위기'의 출현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한국과 미국이 실시 예정인 연합 군사훈련이 한반도 정세를 다시 격화시킬 수 있다면서 무력 수단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정치 및 외교적 수단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