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줄지어 신사 참배…올해도 반성 없었다
입력 2017.08.15 (23:30) 수정 2017.08.16 (00:1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의 2차 대전 패전일인 오늘 일본 정치인들이 또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엔 가지 않았지만 추도사에서 일본의 전쟁 가해 책임을 또다시 외면했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치인들이 야스쿠니 신사에 줄지어 들어섭니다.

여야 국회의원과 관료 등 60여 명에 이릅니다.

아베 총리는 참배 대신 자민당 총재 보좌관을 통해 공물료를 납부했습니다.

북한 도발과 관련해 한국과 중국을 의식한 것 같다고 일본 언론들은 풀이했습니다.

<녹취> 시바야마(자민당 총재 보좌관) : "참배에 갈 수 없어 죄송하다며 확실히 참배하길 바란다는 (아베 총리의)지시가 있었습니다."

아베 총리는 희생자 추도식엔 참석했습니다.

추도사에서 아베 총리는 전쟁의 참화를 반복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지만 가해 책임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녹취> 아베(일본 총리) : "지금 평화와 번영은 목숨을 바친 사람들의 값진 희생 위에 세워졌습니다."

전임자들이 가해 사실을 언급했던 것과 달리 아베 총리는 5년 연속 일본의 전쟁 가해사실을 외면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하지만 총리와 함께 추도식에 나온 일왕은 반성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아키히토(일왕) : "과거를 돌이켜보며 깊은 반성과 함께 앞으로 전쟁의 참화가 다시 반복되지 않기를..."

아키히토 일왕은 3년 연속 '깊은 반성’이라는 문구를 추도사에 사용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줄지어 신사 참배…올해도 반성 없었다
    • 입력 2017-08-15 23:33:41
    • 수정2017-08-16 00:14:5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일본의 2차 대전 패전일인 오늘 일본 정치인들이 또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엔 가지 않았지만 추도사에서 일본의 전쟁 가해 책임을 또다시 외면했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치인들이 야스쿠니 신사에 줄지어 들어섭니다.

여야 국회의원과 관료 등 60여 명에 이릅니다.

아베 총리는 참배 대신 자민당 총재 보좌관을 통해 공물료를 납부했습니다.

북한 도발과 관련해 한국과 중국을 의식한 것 같다고 일본 언론들은 풀이했습니다.

<녹취> 시바야마(자민당 총재 보좌관) : "참배에 갈 수 없어 죄송하다며 확실히 참배하길 바란다는 (아베 총리의)지시가 있었습니다."

아베 총리는 희생자 추도식엔 참석했습니다.

추도사에서 아베 총리는 전쟁의 참화를 반복해서는 안된다고 말했지만 가해 책임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녹취> 아베(일본 총리) : "지금 평화와 번영은 목숨을 바친 사람들의 값진 희생 위에 세워졌습니다."

전임자들이 가해 사실을 언급했던 것과 달리 아베 총리는 5년 연속 일본의 전쟁 가해사실을 외면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하지만 총리와 함께 추도식에 나온 일왕은 반성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아키히토(일왕) : "과거를 돌이켜보며 깊은 반성과 함께 앞으로 전쟁의 참화가 다시 반복되지 않기를..."

아키히토 일왕은 3년 연속 '깊은 반성’이라는 문구를 추도사에 사용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