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 특수부대원들 新나치 흉내…검찰 수사 착수
입력 2017.08.19 (00:02) 수정 2017.08.19 (00:44) 국제
독일 튀빙엔 주 검찰청은 연방군 특수부대 요원들이 극우주의 행동을 한 혐의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18일(현지시간)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튀빙엔 주 검찰청은 독일 특수부대인 KSK 소속 요원들이 지난 4월 말 슈투트가르트 인근에서 열린 부대원의 송별회에서 나치식 인사를 흉내 내고 우익 극단주의자들이 듣는 록 음악을 틀어놓았다는 목격자들의 증언이 나오자 수사에 들어갔다.

독일 연방군도 내부 조사를 시작했으나, 군 대변인은 아직 극우주의 행동이 실제 이뤄졌는지에 대해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스 페터 바르텔스 연방하원 소속 연방군 특임관은 언론 보도가 이뤄진 뒤 검찰이 즉각적인 조사에 나서지 않은 점을 지적하면서, 사건 연루자들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다.

1996년 창설된 KSK는 분쟁지역에서 독일 인질을 구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1996년 창설됐고, 아프가니스탄과 발칸반도 등에서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 獨 특수부대원들 新나치 흉내…검찰 수사 착수
    • 입력 2017-08-19 00:02:29
    • 수정2017-08-19 00:44:36
    국제
독일 튀빙엔 주 검찰청은 연방군 특수부대 요원들이 극우주의 행동을 한 혐의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18일(현지시간)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튀빙엔 주 검찰청은 독일 특수부대인 KSK 소속 요원들이 지난 4월 말 슈투트가르트 인근에서 열린 부대원의 송별회에서 나치식 인사를 흉내 내고 우익 극단주의자들이 듣는 록 음악을 틀어놓았다는 목격자들의 증언이 나오자 수사에 들어갔다.

독일 연방군도 내부 조사를 시작했으나, 군 대변인은 아직 극우주의 행동이 실제 이뤄졌는지에 대해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스 페터 바르텔스 연방하원 소속 연방군 특임관은 언론 보도가 이뤄진 뒤 검찰이 즉각적인 조사에 나서지 않은 점을 지적하면서, 사건 연루자들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다.

1996년 창설된 KSK는 분쟁지역에서 독일 인질을 구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1996년 창설됐고, 아프가니스탄과 발칸반도 등에서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