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커버그 “둘째 아이 곧 출산…두 달간 육아휴직”
입력 2017.08.19 (04:09) 국제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CEO는 18일(현지 시간) 아내 프리실라 챈이 두 번째 아이를 낳으면 두 달간의 육아휴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커버그 부부는 2015년 첫 딸인 맥스가 출생했을 때도 비슷한 기간 육아 휴가를 보냈다.

그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둘째 딸이 곧 세상에 나오게 된다"면서 "아이가 태어나면 그 아이의 생의 첫 달을 함께 지낼 것"이라며 "이후 12월에 한 달 전체를 육아 휴가로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직장에 다니는 부모가 신생아와 함께 지내기 위해 시간을 할애하는 것은 가족 모두에게 좋은 것"이라며 "내가 돌아왔을 때 사무실은 여전히 그대로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미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최대 4개월까지 유급 육아 휴가를 보장하고 있으며, 1년간 휴가를 갈 수도 있다.

앞서 저커버그는 세계여성의 날 바로 다음 날인 3월 9일 "(첫째 딸 맥스에게) 여동생이 생기는 것보다 더 좋은 선물은 없을 것"이라며 "새로운 아이를 최선을 다해 강한 여성으로 키울 것"이라며 둘째 딸의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저커버그가 휴가를 가 있는 동안 세계 최대 소셜 네트워크의 리더십은 2인자인 셰릴 샌드버그 COO(최고운영책임자)와 마이크 슈뢰퍼 CTO(최고기술책임자)가 이끌어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커버그 “둘째 아이 곧 출산…두 달간 육아휴직”
    • 입력 2017-08-19 04:09:15
    국제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CEO는 18일(현지 시간) 아내 프리실라 챈이 두 번째 아이를 낳으면 두 달간의 육아휴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커버그 부부는 2015년 첫 딸인 맥스가 출생했을 때도 비슷한 기간 육아 휴가를 보냈다.

그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둘째 딸이 곧 세상에 나오게 된다"면서 "아이가 태어나면 그 아이의 생의 첫 달을 함께 지낼 것"이라며 "이후 12월에 한 달 전체를 육아 휴가로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직장에 다니는 부모가 신생아와 함께 지내기 위해 시간을 할애하는 것은 가족 모두에게 좋은 것"이라며 "내가 돌아왔을 때 사무실은 여전히 그대로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미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최대 4개월까지 유급 육아 휴가를 보장하고 있으며, 1년간 휴가를 갈 수도 있다.

앞서 저커버그는 세계여성의 날 바로 다음 날인 3월 9일 "(첫째 딸 맥스에게) 여동생이 생기는 것보다 더 좋은 선물은 없을 것"이라며 "새로운 아이를 최선을 다해 강한 여성으로 키울 것"이라며 둘째 딸의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저커버그가 휴가를 가 있는 동안 세계 최대 소셜 네트워크의 리더십은 2인자인 셰릴 샌드버그 COO(최고운영책임자)와 마이크 슈뢰퍼 CTO(최고기술책임자)가 이끌어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