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살충제 달걀’ 파문
“유기축산 농가 달걀 상대적으로 안전”
입력 2017.08.19 (09:14) 수정 2017.08.19 (09:20) 경제
친환경 인증을 받은 산란계 농가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알려진 유기축산 농가의 달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국 산란계 농가 전수조사 결과 유기축산 농가에서 생산된 달걀 가운데 살충제에 오염된 것은 하나도 없었다.

국내 산란계 농가는 친환경 인증 정도에 따라 기준치 이하 살충제를 쓸 수 있는 일반농가와 살충제 사용이 금지되는 친환경 농가로 나뉜다.

친환경 농가는 무항생제 사료를 사용하며 철재 우리(케이지)에서 사육할 수 있는 무항생제 농가와 농약과 화학비료 없이 재배한 유기 사료를 먹인다. 철재 우리에서 키우는 것이 금지된 유기축산 농가로 구분된다.

유기축산 농가에서는 닭이 좀 더 넓은 공간에서 활동하면서 흙에 몸을 문지르거나 발로 몸에 흙을 뿌려 진드기나 이를 제거하기 때문에 이번에 문제 된 살충제를 쓸 필요가 없다. 하지만 유기축산 농가는 경기 여주의 에덴농장 등 전국에 14곳에 불과하고, 달걀 생산량도 적다. 이 때문에 유기축산 농가에서 생산된 달걀은 가격이 무항생제 달걀이나 일반 달걀보다 2∼3배나 비싸다.

소비자가 인터넷에서 유기축산 농가와 직거래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일반적으로 소량 판매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 “유기축산 농가 달걀 상대적으로 안전”
    • 입력 2017-08-19 09:14:44
    • 수정2017-08-19 09:20:55
    경제
친환경 인증을 받은 산란계 농가 달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알려진 유기축산 농가의 달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국 산란계 농가 전수조사 결과 유기축산 농가에서 생산된 달걀 가운데 살충제에 오염된 것은 하나도 없었다.

국내 산란계 농가는 친환경 인증 정도에 따라 기준치 이하 살충제를 쓸 수 있는 일반농가와 살충제 사용이 금지되는 친환경 농가로 나뉜다.

친환경 농가는 무항생제 사료를 사용하며 철재 우리(케이지)에서 사육할 수 있는 무항생제 농가와 농약과 화학비료 없이 재배한 유기 사료를 먹인다. 철재 우리에서 키우는 것이 금지된 유기축산 농가로 구분된다.

유기축산 농가에서는 닭이 좀 더 넓은 공간에서 활동하면서 흙에 몸을 문지르거나 발로 몸에 흙을 뿌려 진드기나 이를 제거하기 때문에 이번에 문제 된 살충제를 쓸 필요가 없다. 하지만 유기축산 농가는 경기 여주의 에덴농장 등 전국에 14곳에 불과하고, 달걀 생산량도 적다. 이 때문에 유기축산 농가에서 생산된 달걀은 가격이 무항생제 달걀이나 일반 달걀보다 2∼3배나 비싸다.

소비자가 인터넷에서 유기축산 농가와 직거래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일반적으로 소량 판매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