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국제기구서 ‘우크라 미사일 기술 北유출 의혹’ 논의할 것”
입력 2017.08.19 (10:19) 수정 2017.08.19 (10:23) 국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북한에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기술을 유출했다는 의혹이 국제기구에서 논의될 것으로 전망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 미사일에 우크라이나의 기술이 관여한 것은 최근에 일어난 일이며, 관련 문서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한 뒤 "이 문제가 관련 국제기구에서 다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이어 우크라이나의 기술 유출과 러시아가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위해 마련된 관련 전문가들의 보고서에 모두 나와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지난 14일 북한이 지난달 시험발사에 성공한 ICBM급 미사일 엔진을 국제 암시장에서 조달했으며, 공급처로 과거 러시아와 연계된 우크라이나 로켓 생산업체 '유즈마슈'가 지목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당국은 유즈마슈 등이 러시아로 공급했던 우주개발용 로켓과 로켓엔진이 북한으로 흘러들어가 미사일 제작에 이용됐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 러 “국제기구서 ‘우크라 미사일 기술 北유출 의혹’ 논의할 것”
    • 입력 2017-08-19 10:19:13
    • 수정2017-08-19 10:23:50
    국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북한에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기술을 유출했다는 의혹이 국제기구에서 논의될 것으로 전망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 미사일에 우크라이나의 기술이 관여한 것은 최근에 일어난 일이며, 관련 문서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한 뒤 "이 문제가 관련 국제기구에서 다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이어 우크라이나의 기술 유출과 러시아가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위해 마련된 관련 전문가들의 보고서에 모두 나와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지난 14일 북한이 지난달 시험발사에 성공한 ICBM급 미사일 엔진을 국제 암시장에서 조달했으며, 공급처로 과거 러시아와 연계된 우크라이나 로켓 생산업체 '유즈마슈'가 지목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당국은 유즈마슈 등이 러시아로 공급했던 우주개발용 로켓과 로켓엔진이 북한으로 흘러들어가 미사일 제작에 이용됐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