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명 사상 핀란드 흉기난동’ 테러로 가닥…핀란드 첫 사례
입력 2017.08.19 (22:49) 수정 2017.08.19 (22:54) 국제
핀란드 제3의 도시인 남부 투르쿠에서 18일 2명의 사망자와 8명의 부상자를 낸 흉기 난동 사건이 사실상 테러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핀란드 보안경찰국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날 체포한 18세 모로코인과 이슬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IS가 이미 이런 방식의 공격을 선동해왔다면서 이번 사건도 테러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장에서 경찰이 쏜 총에 다리를 맞고 체포된 용의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진술을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용의자는 지난해 망명자 신분으로 핀란드에 입국했다. 그는 사건 당시 여성들을 타깃으로 삼아 흉기를 휘둘렀다. 숨진 2명의 희생자는 모두 여성이었다.

경찰은 용의자와 접촉이 있었던 네 명의 다른 모로코인들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 흉기 난동이 정치적 목적을 띤 테러로 확인되면 핀란드에서는 첫 테러라고 덧붙였다. 핀란드 내무부는 "충격적인 사건"으로 규정하면서 "범행의 배후를 밝히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 ‘10명 사상 핀란드 흉기난동’ 테러로 가닥…핀란드 첫 사례
    • 입력 2017-08-19 22:49:43
    • 수정2017-08-19 22:54:32
    국제
핀란드 제3의 도시인 남부 투르쿠에서 18일 2명의 사망자와 8명의 부상자를 낸 흉기 난동 사건이 사실상 테러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핀란드 보안경찰국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날 체포한 18세 모로코인과 이슬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IS가 이미 이런 방식의 공격을 선동해왔다면서 이번 사건도 테러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장에서 경찰이 쏜 총에 다리를 맞고 체포된 용의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진술을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용의자는 지난해 망명자 신분으로 핀란드에 입국했다. 그는 사건 당시 여성들을 타깃으로 삼아 흉기를 휘둘렀다. 숨진 2명의 희생자는 모두 여성이었다.

경찰은 용의자와 접촉이 있었던 네 명의 다른 모로코인들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 흉기 난동이 정치적 목적을 띤 테러로 확인되면 핀란드에서는 첫 테러라고 덧붙였다. 핀란드 내무부는 "충격적인 사건"으로 규정하면서 "범행의 배후를 밝히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