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朴도 실형 가능성 높아…항소심 길어질듯
입력 2017.08.26 (12:02) 수정 2017.08.26 (12: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뇌물공여 혐의가 인정돼 징역 5년형을 선고 받으면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실형 가능성도 높아졌습니다.

삼성 측은 여전히 무죄를 주장하고 있어, 항소심에서도 특검과 이 부회장 측의 팽팽한 공방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법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공여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차례 이뤄진 독대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적극적으로 뇌물을 요구했다는 겁니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과정에 도움을 기대하며 박 전 대통령의 요구에 수동적으로 응했다고 재판부는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를 뇌물수수 공범이라고 봤습니다.

삼성이 최 씨 측에 건넨 승마 지원금 등 재판부가 뇌물로 판단한 89억 원 상당이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액으로 인정된 셈입니다.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박 전 대통령에게도 유죄가 선고될 가능성이 높은 이유입니다.

판결 직후 삼성 측은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즉각 항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송우철(변호사/삼성 측 변호인/어제) : "법률가로서 도저히 수긍할 수 없습니다, 유죄가 선고된 부분에 대해서는 전부 다 인정할 수 없습니다."

'최순실게이트' 특검법상 항소심은 2달 안에 끝내야 하지만 특검팀 역시 항소 의지를 밝히면서 양측의 공방으로 항소심은 길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朴도 실형 가능성 높아…항소심 길어질듯
    • 입력 2017-08-26 12:03:55
    • 수정2017-08-26 12:12:40
    뉴스 12
<앵커 멘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뇌물공여 혐의가 인정돼 징역 5년형을 선고 받으면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실형 가능성도 높아졌습니다.

삼성 측은 여전히 무죄를 주장하고 있어, 항소심에서도 특검과 이 부회장 측의 팽팽한 공방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법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공여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차례 이뤄진 독대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적극적으로 뇌물을 요구했다는 겁니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과정에 도움을 기대하며 박 전 대통령의 요구에 수동적으로 응했다고 재판부는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를 뇌물수수 공범이라고 봤습니다.

삼성이 최 씨 측에 건넨 승마 지원금 등 재판부가 뇌물로 판단한 89억 원 상당이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액으로 인정된 셈입니다.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박 전 대통령에게도 유죄가 선고될 가능성이 높은 이유입니다.

판결 직후 삼성 측은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즉각 항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송우철(변호사/삼성 측 변호인/어제) : "법률가로서 도저히 수긍할 수 없습니다, 유죄가 선고된 부분에 대해서는 전부 다 인정할 수 없습니다."

'최순실게이트' 특검법상 항소심은 2달 안에 끝내야 하지만 특검팀 역시 항소 의지를 밝히면서 양측의 공방으로 항소심은 길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