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총리 “행정수도 이전 부정적 발언 않았다” 해명
입력 2017.08.26 (14:24) 수정 2017.08.26 (14:37)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가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말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 총리는 오늘(26일) 오전 대전의 대표 주거환경개선사업 대상지인 동구 소제지구를 찾은 자리에서 '행정수도 이전에 부정적 발언을 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개헌 여부 질문'에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고, 국민 과반수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그만큼 돼 있을까 물은 것"이라며 "그건 누구에게나 필요하고, 국회·국민 의견 분포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헌에 대해 "개헌 작업은 현재 국회에서 추진하고 있으며 정부는 실무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개헌에 대해) 총리가 이렇다 말하는 건 적절치 않고, 다만 상황만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이낙연 총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청와대와 국회를 세종시로 옮기는 수도 이전에 대해 "다수 국민이 동의를 해주지 않을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발언을 두고 지역사회에서 '행정수도 후퇴론'이라며 반발했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대전 소제지구를 둘러본 뒤 "열악한 상태로 계속 갈 수 없으니 빨리 (주거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획 수립과 이행 과정에서 국토교통부와 LH가 긴밀히 협의하고 서로 역할을 미루지 말았으면 한다"며 "동구청이 세운 연차별 계획이 연내에 주민들에게 가시화될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의 협의된 계획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중앙정부가 무조건 빚을 낼 수는 없다"며 "LH가 감당할 수 있는 예산 범위가 어느 정도고, 어떻게 부담할지 중앙과 지방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의 대표적인 주거환경개선사업 대상지인 동구 소제지구는 소제동 일대는 2005년 사업 시작 이후 LH의 경영악화로 12년째 중단된 상태다.
  • 이낙연 총리 “행정수도 이전 부정적 발언 않았다” 해명
    • 입력 2017-08-26 14:24:43
    • 수정2017-08-26 14:37:11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가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말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 총리는 오늘(26일) 오전 대전의 대표 주거환경개선사업 대상지인 동구 소제지구를 찾은 자리에서 '행정수도 이전에 부정적 발언을 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개헌 여부 질문'에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고, 국민 과반수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그만큼 돼 있을까 물은 것"이라며 "그건 누구에게나 필요하고, 국회·국민 의견 분포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헌에 대해 "개헌 작업은 현재 국회에서 추진하고 있으며 정부는 실무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개헌에 대해) 총리가 이렇다 말하는 건 적절치 않고, 다만 상황만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이낙연 총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청와대와 국회를 세종시로 옮기는 수도 이전에 대해 "다수 국민이 동의를 해주지 않을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발언을 두고 지역사회에서 '행정수도 후퇴론'이라며 반발했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대전 소제지구를 둘러본 뒤 "열악한 상태로 계속 갈 수 없으니 빨리 (주거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획 수립과 이행 과정에서 국토교통부와 LH가 긴밀히 협의하고 서로 역할을 미루지 말았으면 한다"며 "동구청이 세운 연차별 계획이 연내에 주민들에게 가시화될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의 협의된 계획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중앙정부가 무조건 빚을 낼 수는 없다"며 "LH가 감당할 수 있는 예산 범위가 어느 정도고, 어떻게 부담할지 중앙과 지방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의 대표적인 주거환경개선사업 대상지인 동구 소제지구는 소제동 일대는 2005년 사업 시작 이후 LH의 경영악화로 12년째 중단된 상태다.
기자 정보